“반복되는 화학물질 누출사고와 노동자 죽음, 삼성을 규탄한다!”
책임자 처벌,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 실시 등 촉구
이경환 기자
광고
 
▲ 반복되는 화학물질 누출 사고와 노동자 죽음, 삼성 규탄 기자회견. ⓒ뉴스Q

‘반복되는 화학물질 누출 사고와 노동자 죽음, 삼성 규탄 기자회견’이 6일 오전 삼성반도체 기흥공장 앞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은 다산인권센터, 경기환경운동연합 등 정당과 노동·환경·인권·시민사회 단체들이 함께했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먼저 지속적으로 반복되는 삼성의 화학물질 누출 사고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2013년 삼성반도체 화성공장 불산 누출 사고 △2014년 3월 수원 삼성전자 생산기술연구소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2015년 11월 삼성반도체 기흥공장 황산 누출사고 등을 거론하며, “연이은 사고의 재발은 삼성이 사실상 안전관리에 소홀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다음으로 협력업체 노동자에게 집중되는 사고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모든 사고의 피해를 고스란히 협력업체 노동자가 떠안고 있다”며 “이는 ‘위험의 외주화’의 민낯이 드러나는 단면”이라고 일갈했다.

이들은 “이번 사고에 대한 삼성의 사고 은폐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상황에서 더욱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위험을 외주화하고, 지역주민의 생존을 위협하는 삼성을 규탄하면서, △제대로 된 안전대책 마련 △책임자 처벌 △고용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 실시 등을 촉구했다.

청년전태일 김재근 대표는 “그동안 죽은 노동자는 대부분 하청노동자였다”며 “원청인 삼성은 책임을 인정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사과나 보상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하청업체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했다.

용인환경정의 이정현 사무국장도 “제대로 된 대책이 없다보니 계속 사고가 나는 것이다. 구조적인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실질적인 안전대책을 촉구했다.

그 방안으로 △삼성에서 사용하는 화학물질 공개 △용인시의 안전한 관리, 지역주민 알권리를 보장하는 조례 제정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공장,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협의기구 구성 등을 제안했다.

지난 4일 오후 1시 55분께 삼성전자 기흥공장 지하 1층 소화설비 이산화탄소 밀집시설에서 협력업체 노동자 3명이 이산화탄소에 중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한 노동자가 오후 3시 40분께 숨졌다.

   
▲ 기자회견에 앞서 죽은 노동자를 추모하며 묵념하는 참가자들. ⓒ뉴스Q 
   
▲ 삼성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는 참가자들. ⓒ뉴스Q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06 [20:2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성전자, 사망자, 이산화탄소 유출, 노동자 사망, 외주화, 삼성 규탄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