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광역급행버스 전격 개통
13일부터 영통부터 명동,을지로,서울역까지
수원시민신문
광고
수원시(염태영 시장) 영통구민들의 오랜 숙원인 영통~명동, 을지로, 서울역 광역급행버스가 김진표 의원(민주당, 수원 영통)의 적극적인 노력에 힘입어 13일(월) 개통한다.
 
김진표 의원은 “당초 CNG 버스 보조금 예산이 확보되지 않아 내년 상반기로 개통이 연기됐었지만, 수원시의 적극적인 협조 아래 국토부, 환경부, 버스 사업자 등과 조율하여 개통 시기를 6개월 이상 앞당겼다”며, “영통에서 을지로, 명동, 서울역 등 서울 도심까지 논스톱 출퇴근시대가 열렸다”고 소회를 밝혔다.
 
영통부터 서울역 광역급행버스는 영통 경희대를 기점으로 4곳의 정류소만 정차한 후, 서울에서도 명동 중앙시네마, 을지로입구, 삼성프라자 등에만 정차하며 서울역이 종점이다. 광역급행버스의 노선번호는 ‘M5107'번이며, 경기고속(주) 소속의 총 26대가 1일 120회, 7~1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영통 경희대 기점에서 서울역 종점까지 운행 시간은 7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진표 의원은 “광역교통수요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자체간의 이익 상충으로 인하여 지금까지 차질이 빚어져 왔다”며 “이번 광역급행버스 개통이 이를 해결하는 첫걸음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진표 의원은 지자체간 광역버스 노선에 대한 협의, 조정 기준을 명확히 규정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개정안은 관계 시, 도간의 교통량, 특히 출퇴근 시간대의 교통수요를 감안할 것, 도시철도 등 다른 대중교통수단의 이용이 곤란한 지역에 광역버스 노선이 확보되도록 할 것 등 단체장간 협의, 조정시 고려해야 하는 명확한 기준을 신설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12/07 [20:3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광역급행버스 전격 개통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