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5회 수원화성문화제, 프로그램 지난해보다 14개 늘어난다
총 60개 프로그램 운영, 시민참여 프로그램은 21개
김리나 기자
광고

여민동락의 길을 주제로 105~7일 화성행궁·연무대·화서문·화홍문 일원에서 열리는 제55회 수원화성문화제에서 60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 팔달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원화성문화제 추진상황 보고회     © 수원시

 

수원시는 22일 팔달구청 대회의실에서 이한규 제1부시장과 관련 부서장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55회 수원화성문화제 및 능행차 공동재현 부서별 지원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고, 전반적인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수원화성문화제에는 지난해(46)보다 14개 늘어난 60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그중 시민이 제안하거나 공모로 선정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은 21개로 지난해(15)보다 6개 늘어났다. 시민참여 프로그램은 화성행궁 광장과 장원공원 일원에서 진행된다.

 

수원시는 수원사랑 등불축제’, 미디어 아트(매체 예술) 등 수원화성에서 빛을 활용한 야간문화체험을 운영해 수원화성문화제를 체류형 관광상품으로 만들 계획이다.

 

수원화성문화제의 가장 큰 볼거리인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106~7)은 지난해와 같이 서울 창덕궁에서 화성시 융릉에 이르는 59.2구간에서 완벽하게 이뤄진다.

 

수원·화성·서울시가 공동 주최하며 서울시가 21.2, 수원시 32.3, 화성시가 5.7를 전담 운영한다. 수원시는 관할 경찰서, 모범운전자회 등 현장요원들과 함께 수차례 사전 점검을 하며 능행차 재현을 준비하고 있다.

 

수원시는 수원화성문화제를 시민 중심 축제로 만들기 위해 지난 4월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 6개 분과 355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수원화성문화제 추진위원회는 시민 프로그램 선정, 기부캠페인 전개 등 수원화성문화제를 시민주도형 축제로 만드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한규 제1부시장은 지난해 수원화성문화제 평가보고회 때 제기됐던 임시화장실 부족·쓰레기 처리 지연 등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면서 축제를 즐기는 시민들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28 [11:5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