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아픈 역사를 기억하면서 새 역사를 만들어가길
이재정 교육감,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공연 관람
김리나 기자
광고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814, 광복절 및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을 기념하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린 기념 공연소녀를 위한 아리랑에 초청받아 공연을 관람했다.

▲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8월 14일, 광복절 및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을 기념하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린 기념 공연‘소녀를 위한 아리랑’에 초청받아 공연을 관람     © 경기도교육청

이번 행사는 올해 처음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을 기념하고자 국립국악원에서 마련한 것으로, 814일은 1991년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날이다.


이날 공연은 할머니들의 소녀시절을 회상하는
꿈꾸는 소녀-강강술래로 시작해 할머니들의 상처와 아픔을 위로하고 치유하는 과정을 노래와 춤과 굿으로 선보였고, 출연자와 관객이 아리랑을 함께 부르며 화합과 평화를 꿈꾸는 무대로 마무리되었다.

이 교육감은 공연 관람 후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국민 모두의 마음속에 영원히 살아있는 역사가 되길 바란다.”면서, “우리 학생들이 옛 역사를 잊지 말고 할머니들의 아픔과 삶을 기억하면서 우리의 새 역사를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학생들이 공연한 강강술래와 마지막 공연인아리랑 연곡은 교육적으로도 매우 의미 있다.”면서, “가능하면 학생들이 직접 보고 감동을 함께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16 [17:5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교육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