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남부경찰서, 다문화가정 우리 역사·문화 체험
수원남부署·한전경기본부 합동, 다문화 가정 자녀 우리 역사 바로 알기에 앞장서
김리나 기자
광고

수원남부경찰서(경무관 박생수)8.9.() 8·15광복절을 맞이하여 관내에 거주하는 다문화 가족들과 함께 천안 독립기념관을 방문하였다.

▲ 수원남부경찰서(경무관 박생수)는 8.9.(목) 8·15광복절을 맞이하여 관내에 거주하는 다문화 가족들과 함께 천안 독립기념관을 방문     © 수원남부경찰서

 

수원남부경찰서는 한전경기지역본부와 함께 결혼이주여성과 다문화자녀들에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정체성을 고취키고 우리역사를 바로 알 수 있는 기회를 주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되었다.


지난
‘15년부터 수원남부경찰서는 한전 측과 연계하여 총 10걸쳐 지원활동을 해왔으며 올해도평창 패럴림픽 참관 등 4회에 걸쳐 다문화가정의 조기정착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중이다


이날 행사에는 중국
, 필리핀, 키르기스스탄, 몽골 출신 등 총 30명의결혼이주여성과 다문화자녀들이 참가하여 태극기 배지를가슴에 부착하고 대한독립 만세 운동도 함께 하는 퍼포먼스도 가졌다.

 

필리핀 출신 결혼이주 여성은 모두가 희생하여 독립을 이룬 것이 필리핀과 유사한 것 같다며 남편의 나라인 한국의 근현대사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준 수원남부경찰서와 한국전력 측에 감사의 뜻을 전달하였다.


수원남부서장
(경무관 박생수)역사를 바로 알아야 현재와 미래를 설계할 수 있다며 우리의 꿈과 미래인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역사교육을 통해 바르게 성장하여 지역사회의 큰 일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10 [00:3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남부경찰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