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등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
[서명] 삼성전자ㆍ반올림간 제2차 조정(중재)재개를 위한 중재합의서 서명식
김철민 기자
광고

삼성전자와 반올림, 조정위원회에 중재방식에 합의 서명

- 24일 오전, 삼성전자와 반올림간 제2차 조정(중재)재개를 위한 중재합의서 서명식이 열렸다.

- 이날 삼성전자 김선식 전무, 반올림 황상기 대표, 조정위원회 김지형 위원장이 중재권한을 조정위에 위임한다는 중재합의서에 서명함으로써, 그 동안 사실상 교착상태에 빠져있던 삼성전자와 반올림간 조정이 공식 재개되었다.

- 이번에는 삼성전자와 반올림 모두 조정위원회가 제시하는 중재안을 무조건 받아들이는 중재방식에 먼저 합의함에 따라, 11년이나 끌어 온 양측의 다툼이 사실상 완전타결되는 수순으로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김지형 위원장
, 양측 모두 수용할 수 있는 중재안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

- 김지형 위원장은 서명에 앞선 인사말에서 조정위원회를 믿고 백지신탁에 가까운 중재방식을 조건 없이 받아들여 주신 삼성전자와 반올림 측에 감사드린다면서 어느 한편에 치우치지 않고 원칙과 상식에 기반하여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중재안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 다만 반올림과 반올림에 속한 피해자 집단은 매우 특수한 상황에 놓여 있기 때문에 이를 무시하고 일반적, 상식적 기준만을 적용할 수는 없다면서 이점을 고려하되 양측이 수용가능한 중재안을 도출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또한 이번 중재안은 단지 삼성 반도체나 반올림 피해자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를 보고, 불확실한 영역의 직업병에 대한 지원이나 보상의 새로운 기준이나 방안을 수립하는데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중재안을 만들어 내고자 한다면서 이를 위해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의 자문을 받아 중재안을 만들 계획을 밝혔다.


반올림의 황상기 대표
, 늦었지만 다행, 다시는 이러한 일 없어야

- 반올림 피해자 대표이신 황상기(고 황유미 씨 아버지)씨는 “10년이 넘도록 긴 시간동안 해결하지 못한 것이 참으로 섭섭하지만, 이제라도 삼성직업병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은 것은 그나마 매우 다행스런 일이라면서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었다.

- 이어 조정위원장님을 비롯하여 오늘에 이르기까지 많은 분들에게 도움을 받았다. 그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인사와 함께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반복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김선식 전무
, 진정성을 갖고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

-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를 대신하여 서명을 한 김선식 전무는 완전한 문제 해결만이 발병자 및 그 가족들의 아픔을 위로할 수 있고, 사회적으로도 가치 있는 일이라 판단했기 때문에 중재 수용을 결정하기로 했다면서, “향후 최선을 다해 협조하겠다고 말해, 이번 기회에 반도체 백혈병 논란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의지가 있음을 내비쳤다.

 

향후 절차

- 조정위원회는 곧바로 새로운 질병 보상 방안 반올림 피해자 보상안 삼성전자 측의 사과 재발 방지 및 사회공헌 방안에 관하여 중재안을 마련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 그 동안 조정위원회에서는 1차 조정 당시 양측의 요구사항과 쟁점 1차 조정결령 이후 양측의 주장과 요구사항 반도체 관련 3(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에서 기()실시한 지원보상방안 등을 검토한 결과를 바탕으로 큰 틀에서 중재안의 방향은 어느 정도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 삼성전자와 반올림은 물론 정치권에서도 향후 일정을 최대한 앞당겨 달라는 입장이다.

- 그러나 양측 모두 수용가능한 최적의 중재안을 만들어야 하는 조정위원회는 신중한 입장이다. 일부 사안에 대해서는 여전히 양측의 견해차가 크고, 세부사항으로 들어가면 난마처럼 복잡하게 얽힌 쟁점들이 많아, 최종 중재안이 나오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정위원회는 최대한 속도를 높일 예정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르면 9월중, 늦어도 10월 중으로는 완전타결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 한편 반올림은 그동안 삼성전자 본사 앞에서 1022일째 이어온 천막농성을 중단하고 곧 천막을 완전히 철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23 [20:0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