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문화예술회관, 마지막 새단장

2016년부터 3년간 국/시비 등 사업비 39억 투입해 노후공연시설 개선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공연시설 조성

김리나 기자 | 기사입력 2018/07/23 [18:27]

오산문화예술회관, 마지막 새단장

2016년부터 3년간 국/시비 등 사업비 39억 투입해 노후공연시설 개선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공연시설 조성

김리나 기자 | 입력 : 2018/07/23 [18:27]

오산문화재단(이사장 곽상욱)은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공연환경 제공을 위해 7월초부터 8월말까지 문화예술회관에 대한 마지막 시설개선공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오산문화재단(이사장 곽상욱)은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공연환경 제공을 위해 7월초부터 8월말까지 문화예술회관에 대한 마지막 시설개선공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오산문화재단

 

이번 공사는 2016년부터 이어진 2018년도에 하는 3개년 시설개선공사의 마지막해로 지난 2016년에는 공연장 건축음향 및 객석바닥공사, 의자 교체 공사, 엘리베이터 설치 등을 했으며, 2017년도에는 무대기계장치 성능개선공사가 진행되었다.

 

올해 7월부터 시작된 개선공사는 8월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주요내용으로는 노후화된 조명시스템 교체, 연습실 사용자들을 위한 휴게 공간 설치, 냉난방 공조시스템 자동화, 무대연락설비 교체, 광장배수로 보강 등 공연시설에서부터 안전시설보강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보수 및 보강을 할 예정이다. 특히 조명시스템 교체공사는 기존 노후화된 디머장치를 최신식 디머시스템으로 교체하면서 동시에 회로증설이 진행되어 다양한 공연조명연출이 원활하게 진행될 것이며, 더불어 지하 연습실 휴게 공간 조성 공사는 그동안 연습실을 이용하는 오산 시민들이 연습실 이용 시 휴게 공간의 부족으로 불편이 있었으나 이번 조성공사로 시민들에게 쾌적한 공간이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공조 설비 자동제어 시스템 설치 공사는 최신식 냉난방 시스템을 도입하여 효율적인 실내온도제어가 가능하여 공연자 및 관객들에게 쾌적한 실내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홍보 게시대 설치, 공연장 객석 계단 카페트 시공, 악사실 연습실 방화 방음문 교체 등이 예정되어 있다.

 

오산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공사의 주요 특징은 3개년 공사 중 마지막 공사로 그동안 시민들이 불편하게 느꼈던 부분들을 보완하고 안전사고에 취약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공사를 진행할 것이며, 올해 공사를 마지막으로 3개년 시설개선공사를 끝냄으로써 안전사고 제로의 공연장을 목표로 나아갈 것이고 오산 시민들에게는 쾌적하고 더 좋은 공연으로 보답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오산문화재단은 새롭게 개선된 문화예술회관을 기념해 오는 97일과 8일에 해외에서 인기가 많은 BRUSH(브러쉬) 공연과 915일에는 영상으로 만나는 발레 지젤(Giselle)이 소공연장에서 진행된다. 또한 연말에는 해외 내한공연으로 유럽 12테너즈’, 러시아발레 호두까기 인형등이 공연될 예정이며, 8월 초부터 티켓 발매가 계획되어 있다. 자세한 사항은 오산문화재단(홈페이지(www.osan.go.kr/arts) 또는 031-379-9999)로 문의하면 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오산문화재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