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모재활의학과 “목, 어깨, 허리통증 방치하면 병이 됩니다”
특화된 재활프로그램 운영하는 수원 안경모재활의학과
김철민 기자
광고

사무실에서 구부정하게 앉아 있거나 다리를 꼬는 등의 자세, 엎드려서 책을 읽거나 스마트폰을 보는 자세 등이 신체불균형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자세 습관이다.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은 현대사회에서 척추질환은 옛날에 비해 젊은층에서도 많이 발병되고 있다. 하지만 목, 어깨, 허리통증을 빈번하게 느끼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병원을 찾지 않는다.

▲   "신체불균형을 초기에 바로 잡지 않고 방치한다면 각종 척추질환과 디스크를 유발시킬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와 예방이 필요하다."  © 수원시민신문


침을 한두 번 맞거나, 가벼운 마사지를 받으며 버티다가 나중에는 큰 병이 되어 수술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까지 가는 경우도 발생한다. 신체불균형을 초기에 바로 잡지 않고 방치한다면 각종 척추질환과 디스크를 유발시킬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와 예방이 필요하다.

척추·관절 질환, 비수술치료 우선해야

척추·관절 질환은 섣불리 수술 결정을 내리기보다 비수술치료 가능성을 먼저 파악한 뒤 개인에 맞는 치료법을 계획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원 영통동 안경모재활의학과 안경모 원장은 “나이가 젊을수록 수술보다 보존적인 치료를 우선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재활의학과에서 시행하는 대표적인 비수술 치료는 바로 ‘도수치료’다. 도수치료는 전문치료사의 손을 이용해 척추, 관절, 근육, 인대 등 연부조직을 풀어주고 바르게 정렬시켜 변형된 척추와 관절의 상태를 회복시키는 치료법이다. 손으로만 진행되는 치료법이다보니 부작용과 후유증이 거의 없고 남녀노소 신체에 무리를 주지 않고 치료가 가능하다. 도수치료는 도구나 약물 사용 없이 치료사의 손으로 한다는 점에서 마사지와 비교되기도 한다. 하지만 인체를 이루는 600여개의 근육섬유질과 206개의 뼈구조를 비롯해 해부학, 생리학적 지식을 기반으로 이뤄지는 전문의료시술로 마사지와는 엄격히 다르다. 따라서 도수치료를 받기 전 재활전문의가 진료하는지, 각종 검사와 치료장비가 잘 구축되어 있는지, 숙련된 치료사들이 잘 배치되어 있는지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도수치료, 운동과 병행해야 효과 커

도수치료로 변형된 척추와 체형을 바로 잡아도 기존의 바르지 않은 자세와 습관이 개선되지 못하면 증상이 또 나올 수 있다. 안 원장은 “도수치료와 운동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효과가 더 크다”고 말한다. 안경모재활의학과가 가장 중요시 여기는 것은 바로 ‘재발방지’다. 도수치료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운동치료와 병행하도록 재활치료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잘못된 자세와 습관을 교정하고 통증 부위의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치료를 통해 단순히 통증만 완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척추, 관절의 기능을 원래대로 회복시키고 재발을 방지하는 것이다. 이 재활의학과의 치료프로그램은 척추·관절 수술 환자들에게도 적용된다. 수술 후 통증이 완화되었다고 해도 자칫 나쁜 자세, 잘못된 방법으로 운동을 하면 재발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수술 후 환자들에게는 환자의 몸에 맞춘 체계적인 도수·운동치료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안경모재활의학과는 바쁜 직장인과 학생들이 낮시간 재활치료를 받기 힘들다는 점을 감안해 월요일과 목요일에는 밤 9시까지 야간진료를 하고 있다. 안 원장은 “병원을 통해 지속적으로 재활운동을 하는 것이 신체기능을 회복하고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는 데 유익하다”고 강조한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23 [11:5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안경모재활의학과, 허리, 목 디스크, 재활치료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