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축산업 활성화 방안은? 경기도 축산인, 머리 맞대
김리나 기자
광고

경기도 축산인들이 친환경 축산업 활성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 경기도는 12일 오전 화성시 병점동 소재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2018년도 친환경 축산업육성 워크숍’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 경기도

 

경기도는 12일 오전 화성시 병점동 소재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2018년도 친환경 축산업육성 워크숍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가축분뇨의 자원화 이용, 냄새가 없는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통한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도모하고자 경기도가 주최하고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가 주관한 자리다.

이날 워크숍에는 축산농가, 생산자단체, 지역축협 관계자, ·시군 축산업무 담당자 등 1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산업의 현 실태 및 개선방안에 대해 강의하고, 깨끗하고 소비자에게 신뢰 받는 축산업을 육성하는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전문성 강화 차원에서 농림축산식품부의 가축분뇨 관리정책 관계자 및 축산환경전문기관의 관계자를 강연자로 초청했다.

이에 따라 이날 워크숍에서는 농림축산식품부 김상돈 사무관이 가축분뇨 자원화정책방향, 축산환경관리원 박치호 부장이 축사냄새 관리방안’, 축산환경관리원 이상원 부장이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에 대해 각각 발표한 후, 현장에서 참석자들 간 의견을 자유롭게 교환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축산농가의 분뇨처리 부담을 줄이고, 가축분뇨의 적정처리와 축사냄새저감을 위해 축산환경개선 사업 등 5개 분야에 237억 원을 투입,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축산업을 육성중이다.

가축분뇨처리사업 : 152개소 73억원/ 축분수분조절(톱밥)지원 : 51억원/ 탈취제 지원 : 30

악취저감형 분뇨처리시설(콤포스트) : 40개소 60억원/ 다용도축분처리장비 지원 : 7823억원

김영수 도 축산정책과장은 노후 축사개선, 분뇨처리시설 확충, 악취저감시설의 설치·지원도 필요하지만 친환경 축산업 육성 교육을 통해 축산농가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가축분뇨는 유기질 비료 자원으로 ,축사는 냄새 없이 깨끗하게 관리되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2 [20:0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