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 진보정당들, 김종필 훈장 추서에 ‘온도차’
민중당 “역사의 죄인, 훈장 불가”, 정의당 “자연인 김종필 명복 빈다”
김철민 기자
광고
▲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문을 하고 있다.[사진 : 뉴시스]

지난 23일 사망한 5.16군사쿠데타의 주역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문재인 정부가 훈장을 추서하기로 한 데 대해 원내 진보정당들의 반응에 온도차가 느껴진다.

민중당은 24일 이은혜 대변인 논평에서 정면으로 문제 삼으며 ‘불가’ 입장을 분명히 한 반면 정의당은 사망 당일 추혜선 수석대변인 브리핑에서 “자연인 김종필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을 뿐 훈장 추서에 관해선 입장 표명이 없었다고 현장언론 민플러스가 보도했다..

민중당은 24일 <역사의 죄인에게 국민훈장은 맞지 않는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전날 이낙연 국무총리가 김 전 총리에게 국민훈장을 추서하기로 했다고 밝힌 데 대해 “수많은 민주열사가 저승에서 통곡할 일”이라고 발끈하곤 4.19혁명을 짓밟은 5.16군사쿠데타 주동, 중앙정보부 설립을 통한 독재공포정치, 굴욕적 한일협정 등을 거론하며 “그가 남긴 과오를 보면 자연인 김종필의 죽음조차 애도하고 싶지 않을 정도”라고 일갈했다. ‘자연인 김종필’을 거론한 건 전날 정의당 브리핑을 염두에 둔 것으로 읽힌다.

그러면서 민중당은 “지금 우리는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 앞에 서 있다. 역사의 갈림길에 서 있는 지금, 독재 권력에 부역하며 역사 발전을 발목 잡았던 인물에게 훈장 수여는 가당치 않다”면서 “고인의 삶이 우리 사회에 얼마나 큰 폐해로 남았는지 평가하고, 이를 바로잡기 위한 노력이 우선되어야 할 때다. 정부는 국민이 동의할 수 없는 국민훈장 추서 방침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23일 정의당은 <김종필 전 총리 별세 관련> 브리핑에서 “5.16쿠데타의 주역으로 부상해 3김 시대를 거쳐 DJP연합까지 이어진 그야말로 영욕으로 점철된 삶이었다”면서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질곡마다 흔적을 남겼던 고인의 기억은 사료와도 같은 가치가 있었다. 자연인 김종필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영삼 전 대통령에 이어 이제 김종필 전 총리까지 세상을 떠남으로써 3김 시대가 완전히 종언을 고했다. 오래된 역사의 물줄기는 저만치 흘러가고 비로소 새로운 시대가 완전히 자리잡은 것”이라며 “김 전 총리의 죽음은 우리에게 많은 감정을 느끼게 한다. 적어도 확실한 것은 이제 대한민국이 다시는 그가 주역으로 활동했던 그 시절로 돌아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이렇게 역사는 한 걸음씩 전진한다는 것을 확인하며 JP의 죽음을 애도한다”고 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27 [20:0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중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