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역사의 죄인에게 국민훈장은 맞지 않는다.
김철민 기자
광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김종필의 한국 현대사 공적을 기려 국민훈장을 추서하기로 정했다고 밝혔다.

수많은 민주열사가 저승에서 통곡할 일이다. 

 

그가 남긴 과오를 보면 자연인 김종필의 죽음조차 애도하고 싶지 않을 정도다. 

박정희와 함께 4.19 혁명을 쿠데타로 짓밟은 역사의 범죄자다. 

서슬 퍼런 중앙정보부를 만들고, 반공주의와 독재공포정치로 민주주의를 질식시킨 자다. 

일본의 과거 범죄에 대해 면죄부를 준 굴욕적 한일협정의 당사자다. 

 

지금 우리는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 앞에 서 있다. 

역사의 갈림길에 서 있는 지금, 독재 권력에 부역하며 역사 발전을 발목 잡았던 인물에게 훈장 수여는 가당치 않다. 

 

고인의 삶이 우리 사회에 얼마나 큰 폐해로 남았는지 평가하고, 이를 바로잡기 위한 노력이 우선되어야 할 때다. 

정부는 국민이 동의할 수 없는 국민훈장 추서 방침을 철회하라. 

 

2018년 6월 24일 

민중당 대변인 이은혜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26 [17:2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중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