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주환 민중당 수원시의원 후보 ‘판문점선언’ 지지 제안, 한국당 정준태 후보 ‘모르쇠’
“적폐청산과 판문점선언 이행 위해 민중당에 투표” 호소
김삼석 기자
광고
 
▲ 토론을 벌이고 있는 윤주환 민중당 수원시의원 후보. ⓒ수원시민신문

윤주환 민중당 수원시의원 후보가 ‘판문점선언’ 지지와 ‘세월호 참사’ 조례 공동발의를 제안했으나 정준태 자유한국당 수원시의원 후보는 모르쇠로 일관하며 답변을 회피했다.

6일 영통구 수원시 자원회수시설에서 열린 ‘시의원 후보자와 시민과의 만남’ 행사에서다.

이날 행사는 수원교육희망네트워크에서 주최했다. 영통주민연대에서 주관했다. 영통차없는거리추진단에서 후원했다.

2등까지 뽑는 수원시차선거구(영통1·원천동)에선 더불어민주당 최영옥(1-나번), 자유한국당 정준태(2번), 바른미래당 안기희(3번), 민중당 윤주환(6번) 후보가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채명기(1-가번) 후보만 불참했다.

후보들은 지역구 현안인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문제, 영흥공원 개발 문제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특히 후보 간 교차 질의응답에서 윤주환 후보는 정준태 후보에게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지지 성명’과 ‘416진실과 안전수원을 위한 조례’에 대한 공동발의를 제안했다.

윤주환 후보가 정준태 후보에게 “만일 같이 시의원이 된다면 615공동선언이 발표된 6월 15일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지지 성명을 같이 할 의향이 있는지, ‘416진실과 안전사회를 위한 조례’에 대해 공동발의할 의사가 있는지” 질문을 던진 것.

이에 정준태 후보는 “내용을 잘 모르겠다”면서 “조례를 많이 하는 게 좋은 건지 잘 모르겠다”고 모르쇠로 일관하다가 "지역주민들과 함께 만나면, 잘하는 것 아니냐"는 식으로 답변을 회피했다.

윤주환 후보는 “시의원으로 출마한 후보가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다 아는 3차 남북정상회담, 세월호 사건을 모른다는 답변으로 다른 후보들과 지역주민들을 황당하게 만들었다”며 “질문 회피를 위한 전략이 아니냐”고 비판했다.

윤주환 후보는 자유한국당이 4.16생명안전공원을 ‘납골당’으로 폄하하고, 판문점선언을 ‘위장평화쇼’라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미정상회담을 하지 말라고 서한을 보내는 행위에 대해서도 강하게 질타했다. “적폐청산과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한 자주통일을 위해 민중당에 투표할 것”을 호소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0 [11:4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