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주명 경기도교육감 후보 “젊은 교육감으로 경기도 교육의 세대교체 이룰 것”
6일 안양, 과천, 군포, 의와 일대 집중 유세..현충일 맞아 조용한 거리유세 보여
김철민 기자
광고

송주명 민주진보 경기교육감 후보는 6일 안양, 과천, 군포, 의왕 일대를 돌며 거리 유세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송 후보는 경기도 교육도 이제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미래를 대비하는 대응체제 마련이 시급하다젊은 교육감 후보 송주명이 경기교육의 세대교체를 이뤄 우리 아이들을 미래의 주역으로 키워내겠다고 역설했다 

▲ 송주명 경기도교육감 후보, 안양시장 거리유세     © 송주명 경기도교육감 후보 선거캠프

송주명 후보는 이날 유세를 19876월항쟁 때 연일 거리집회가 열렸던 안양의 민주성지인 안양시 만안구 벽산사거리에서부터 시작했다. 송 후보는 5일 강남대에서 열린 경기도교육감 토론회에서 있었던 이재정 후보의 발언을 두고 이재정 후보는 학교교육이 현재 교육 체제하에서 학생들이 자유롭게 창의성을 만들어가는 것이 어렵다며 마을 학교를 만들었다고 했는데 이는 교육수장으로서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송 후보는 학교가 아이들을 책임지는 교육정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전국교육희망네트워크 정책협약식 권혜진 집행위원장     © 송주명 경기도교육감 후보 선거캠프

 

송 후보는 유세에 앞서 방송인터뷰를 통해 공부의 프레임을 바꿔 주입식, 암기위주의 과거 교육을 아이들의 생각과 재능 다름을 키우는 교육으로 대전환시키겠다고 말했다. 학교는 아이들을 관리하는 공간이 아니라 민주적 삶을 살아가는 아이들의 공동체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고교까지 완전 무상교육을 실현하고 인간과 생명이 존중되는 교육, 노동이 존중되고 인권이 꽃피는 학교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혁신교육, 더나은 혁신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지역맞춤형 교육자치구 도입계획도 밝혔다.

 

송 후보는 초중고 연계를 비롯 수업의 질과 내용 전환, 민주주의 학교 정착 등 혁신교육을 하기 위한 전제조건들을 효율적으로 마련하기 위해 지역맞춤형 교육자치구 조성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송 후보는 인구 10~30만 단위에 들어서게 될 이 교육자치구에는 초중고교가 각각의 특화 캠퍼스로 육성되고 혁신교육의 수업을 지원하게 될 창의지성교육 심화센터를 설립해 혁신교육을 체계적으로 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송주명 경기도교육감 후보 현충탑 참배     © 송주명 경기도교육감 후보 선거캠프

 

이날 송 후보는 현충일을 맞아 수원시 인계동 현충탑에서 거행된 제 63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분향하고 영령들의 뜻을 기렸다. 송주명 후보 측은 현충일 하루 동안 유세차의 노래와 율동을 중단하고 경건한 분위기에서 선거운동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07 [16:1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송주명 경기도교육감 후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