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탁회의, ‘대중적 진보정당 추진위’ 구성

수원시민신문 | 기사입력 2017/06/08 [17:05]

원탁회의, ‘대중적 진보정당 추진위’ 구성

수원시민신문 | 입력 : 2017/06/08 [17:05]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과 진보적 정권교체를 위한 원탁회의’(원탁회의)가 7일 ‘대중적 진보정당 추진위원회’(추진위)를 구성키로 결정했다. 이로써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과 민중의 꿈 등 원탁회의 참가단체들과 인사들은 새 진보정당 창당 수순에 들어섰다.

원탁회의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4차 회의를 갖고, ‘민중진영의 단결과 진보통합을 실현하는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을 목표로 한 추진위 구성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원탁회의가 추진위를 구성하면서 목표의 하나로 ‘진보통합 실현’을 명시한 것은 현실 여건상 진보정치세력 전체가 당장 함께하지는 못하지만 이후에도 진보통합을 계속 추진해나갈 의지가 있음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진위는 법적 구속력을 갖지는 않지만 원탁회의의 정신과 성과를 계승해 진보정당 창당을 준비해나갈 주체로서 권한과 책임을 갖고, 정당법상 창당기구인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 결성을 준비하게 된다. 특히 창준위 결성을 확정할 창당 발기인대회 개최 일정과 논의 안건 등을 정하게 된다.

현행법상 정당은 중앙당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해야 성립하는데 창당활동은 발기인으로 구성된 창준위가 맡는다. 창준위는 중앙당의 경우 200명 이상, 시·도당의 경우 100명 이상의 발기인으로 구성되는데 중앙당 창준위를 결성하면 대표자는 중선관위에 정당의 명칭(가칭) 등을 신고해야 한다. 그리고 시·도당의 창당은 중앙당 또는 중앙당 창준위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원탁회의는 또 추진위를 참가 단체별로 5명 이내의 추진위원과 개별인사들로 구성키로 했다. 개별인사의 경우 사회적 명망성과 대표성 등에 따라 참가자격이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원탁회의는 이어 1차 추진위 회의를 오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개최하기로 하고, 회의 준비는 그동안 원탁회의를 보좌해온 실행위원회가 맡도록 했다.

추진위가 구성됨에 따라 전농의 제안으로 지난 2월16일 첫 회의를 시작한 원탁회의는 3개월여에 걸친 활동을 마치고 이날 해소됐다. 그 동안 4차에 걸친 원탁회의를 주재해 온 김영호 전농 의장은 회의를 마치면서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역사적 임무를 마치고 오늘 원탁회의를 해소한다”며 “(추진위란)새로운 씨앗을 심게 됐는데, 한반도 역사에 길이 남을 씨앗이 될 것을 확신하며 그 동안 원탁회의에 참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