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해외동포 사랑의 책 보내기 전달식 개최

해외동포 위해 사랑의 책 2만여권 전달

정수민 실습기자 | 기사입력 2012/07/04 [09:43]

수원시, 해외동포 사랑의 책 보내기 전달식 개최

해외동포 위해 사랑의 책 2만여권 전달

정수민 실습기자 | 입력 : 2012/07/04 [09:43]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4일 해외동포와 하나가 되고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조성코자 시 공직자와 민간단체, 시민들이 기증한 사랑의 책 20,000여권을 사단법인 해외동포책보내기운동협의회에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은 염태영 시장과 해외동포책보내기운동협의회, 수원시새마을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시는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시 공직자와 47개소 수원시새마을문고, 민간단체, 시민들을 대상으로 사랑의 책 모으기를 전개했다. 기증된 책들은 이달 박스작업을 거쳐 미국에 있는 한국학교 20곳에 전달될 예정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해외에 있는 동포들이 기증받은 도서를 통해 고국의 역사와 문화를 새롭게 깨닫고, 우리말과 우리글의 이해를 도울 수 있는 교육 자료로 널리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2007년도 첫 기증에 이어 총 58,950여권의 도서를 전달했다.

한편 해외동포책보내기운동협의회는 2001년 브라질 도서지원을 시작으로 79만 여권의 도서를 국내외에 기증했고, 금년에도 미국, 남미, 중국, 영국, 몽골 등에 10만 여권의 도서를 보낼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