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강제동원 역사부정, 군마현 ‘강제동원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 철거 규탄한다!

[전문] 2일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성명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4/02/06 [14:19]

[성명] 강제동원 역사부정, 군마현 ‘강제동원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 철거 규탄한다!

[전문] 2일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성명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4/02/06 [14:19]
2024년 1월 29일 일본 군마현이 ‘군마의 숲’에 설치되어 있는 ‘강제동원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를 강제철거하고 비석을 산산조각냈다. 군마현은 2012년 추도비 앞에서 열린 추도 행사에서 한 참가자가 ‘강제연행’을 언급했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군마현은 “정치적인 행사를 실시하지 않는다”는 조건을 시민단체 측이 어겼다고 주장하며 추도비 철거를 요구해 왔다. 최근 일본 최고재판소가 군마현의 주장과 처분이 적법하다는 판결을 내리자, 군마현 당국이 추도비를 강제철거한 것이다. 
 
군마현의 추도비 강제철거는 일제 강제동원 역사부정이다. 
추도비에는 일본의 식민지배와 강제동원 역사를 깊이 반성하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는 결의가 담겨있었다. 전쟁범죄 역사를 부정하고 미화하는 극우세력들은 이런 내용이 담긴 추도비의 철거를 줄곧 주장해왔다. 이번 군마현의 추도비 강행철거는 행정당국이 극우세력의 역사부정을 실현시켜준 반역사적 행위이다. 
 
한일 평화시민의 염원을 산산조각 낸 군마현 규탄한다. 
‘강제동원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는 2004년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와 기업, 주민들이 십시일반으로 기금을 모아 건립한 ‘한일 우호의 상징’이었다. 군마현은 추도비를 보호해 역사에 기록하고, 평화와 우호, 한일시민들의 염원을 실현시켜야 했다. 한일 시민사회의 염원이 담긴 추도비를 보호하지는 못할망정 강제철거로 극우세력에 힘을 실어주었다. 
 
군마현은 역사 앞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일본은 추도비 철거로 역사정의 실현을 막으려 하지 말라.  
2018년 일본기업에 대한 강제동원 피해자 승소 판결, 2023년 일본국을 상대로 한 일본군‘위안부’ 승소 판결 등 우리는 지금, 역사정의의 실현을 목도하고 있다. 이는 일본 전쟁범죄 피해자들의 오랜 투쟁의 결실이자, 한일 시민연대와 시민운동의 성과이다. 추도비는 역사정의를 실현시키고자 하는 한일 시민연대와 시민운동의 하나로 일본 곳곳에 설치되었다. 군마현은 추도비 철거로 역사정의 실현을 막을 수는 없다는 사실을 똑똑히 깨달아야 한다. 한일 평화시민들은 군마현 당국의 추도비 철거에 굴하지 않고 연대의 힘으로 역사정의를 실현시켜 나갈 것이다. 

2024년 2월 2일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