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김동연 지사, 31개 시군에 한파·도로결빙 대비 안전관리 대응 지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4/01/22 [16:03]

경기도 김동연 지사, 31개 시군에 한파·도로결빙 대비 안전관리 대응 지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4/01/22 [16:03]

22일 경기도 내 31개 시군에 한파특보가 강화 발효된 가운데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기온 급강하로 인한 도로결빙과 한파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관리 대응을 지시했다.

경기도는 이날 오전 이런 내용을 담은 한파, 도로결빙 대비 도지사 지시사항 공문을 각 시군에 긴급 전파했다.

김 지사는 공문을 통해 “21~22일 경기도에 비 또는눈이 내린 후 기온 급강하로 인한 도로결빙과 한파에 따른 취약계층의 피해가 우려된다군별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해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에 당분간 추위가 지속되는 만큼 한파로 인한 홀몸어르신, 노숙인 등 약계층 보호조치를 강화하고 도로결빙이 예상되는 터널 앞, 교량인근, 이면도로 등 결빙지역에 대해 제설제 사전살포, 순찰을 강화하는 등 빈틈없는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이 밖에도 수도계량기, 수도관 등 동파예방 홍보를 사전에 안내하고 피해 발생 시 신속한 복구작업을 실시할 것을 주문했다.

김 지사의 지시에 따라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와 31개 시군 300여 명은 사전 예방조치와 비상 상황에 대비하게 된다.

기도는 지난 2113시부터 한파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시군과 함께 상황관리, 취약계층 보호, 시설물 보호 등 일일 예방활동 실적을점검하고 있으며, 도지사 지시에 따라 앞으로도 취약계층 돌봄, 예찰 활동을강화할 예정이다.

경기도에는 22일 현재 동두천 등 8개 시군에 한파경보, 수원 등 23에 한파주의보 등 도내 전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상황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