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미술관 『수원미술연구』 제7집 발간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4/01/08 [13:20]

수원시립미술관 『수원미술연구』 제7집 발간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4/01/08 [13:20]

경기도 수원시 수원시립미술관(관장 홍건표)은 근현대 수원미술사를 정립을 위한 수원미술연구7집을 발간했다.

 

▲ 수원시립미술관 『수원미술연구』 제7집 발간  © 수원시립미술관



이번 7집은 수원미술 특집으로 근현대 수원미술 연구의 지평을 확장하고, 한국미술사에서 간과되었던 수원의 미술사적 사건을 조명한다. 7편의 논문과 미술관이 수집한 수원 출신 미술가 김혜일의 신문연재소설 삽화 목록이 공개된다.

 

1부는 지난 6<근현대 수원미술사 정립을 위한 다양성 모색>을 주제로 개최된 학술대회에서 논의된 연구를 토대로, 근대기 수원미술사를 새롭게 바라보는 시각을 제안하는 논문을 담았다. 최열 근현대미술연구소 운영위원장의 <수원미술의 형성과 수원미술사학: 한국미술사학에서 지역미술사학>과 이승희 순천대학교 연구교수의 <근대기 수원지역 불화의 제작양상과 지역성>에 관한 연구가 실렸다. 성효진 IBK기업은행 큐레이터의 <식민지 시기 수원의 도시 이미지 연구: 1935동아일보에 연재된 고도수원을 중심으로>와 홍성후 한국미술사연구소 연구원의 <근대 수원미술사 정립을 위한 기초조사>도 수록되었다.

 

2부는 수원시립미술관이 소장한 아카이브에 기반하여 진행된 연구로, 1980-90년대 수원현대미술의 전개 과정에서 주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미술제에 관한 논의를 지속한다. 지역미술 연구자 이석기는 <단발성 이벤트로 끝난수원미술제>에 대해, 김종길 미술평론가는 1990년대 수원미술의 한 방향타가 된 환경미술에 초점을 맞춘 <‘함없에 함(爲無爲)’이 큰 숨: 1990년 수원 환경미술의 온살림미학>에 관해 조명했다. 독립큐레이터 임수영은 <수원시립미술관 아카이브를 통해 본 컴아트 그룹과 교감 예술제>를 통해 당대 미술계의 움직임 안에서 컴아트 그룹의 활동상을 맥락화 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마지막 3부 자료 소개에서는 수원시립미술관이 올 한 해 조사하고 수집한 수원미술가 김혜일(1912~1994)의 신문연재소설 삽화에 대한 간략한 설명과 함께 세부 목록이 공개된다. 수원미술연구를 발간한 수원시립미술관 이채영 학예사는그동안 수원미술 연구사업을 통해 축적한 성과가 널리 읽히고 공유되어 한국미술사가 더욱 풍요로워지도록 노력했다라며 앞으로도 수원미술사 정립과 연구를 위한 중심적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수원미술연구7집은 수원시립미술관 라이브러리에서 열람 가능하며, 수원시 도서관 등에 배부될 예정이다.

 

전화문의 : 수원시립미술관 031-228-38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