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기후행동 "윤석열은 법과 절차를 무시하며 원전안전을 위협하는 행위 중단해야"

“윤석열의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는 버려야 한다’는 발언 취소해야”

김삼석 기자 | 기사입력 2022/06/27 [11:13]

수원기후행동 "윤석열은 법과 절차를 무시하며 원전안전을 위협하는 행위 중단해야"

“윤석열의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는 버려야 한다’는 발언 취소해야”

김삼석 기자 | 입력 : 2022/06/27 [11:13]

 

수원기후행동네트워크(공동대표 김형인, 수산 스님)은 지난 24일 윤석열 대통령은 원전업계 살리기 위해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는 버려야 한다는 발언을 한데 대해 이 발언을 취소하고 대국민 사과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

 

성명에서 “23일 언론 보도에 의하면 윤석열 대통령은 원전업체 방문 자리에 동행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관료들에게 원전업계를 전쟁터에 비유하며 원전 업계를 살리기 위해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를 버리라고 주문했다면서 수원기후행동네트워크는 이 발언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을 운영함에 있어 어떤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지가 분명하게 드러났다고 본다. 윤석열 대통령은 시민의 안전보다 경제적 이익을 중요하게 여긴 이 발언을 취소하고, 이 발언에 대해 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수원기후행동은 "윤석열은 법과 절차를 무시하며 원전안전을 위협하는 행위 중단해야"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위험한 원전 등이 국민가까이에 오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진은 발암물질 범벅인 용산공원을 환경정화 조차 않고 개방하려는 누리집 모습 © 수원시민신문



수원기후행동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노후원전을 폐쇄하고 탈원전 정책을 수립하라"

 

이어 핵발전 44년의 역사에서 수 백여 건의 크고 작은 고장과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산업계는 이를 은폐하거나 축소하는데 급급했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현재도 핵발전소 안전을 담보한다는 격납건물에서 구멍이 발견되고,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설치한 수소제거기가 오히려 사고의 원인이 되는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대통령이 선발주 등 과감한 조처를 주문하는 것은 특정 산업을 키우기 위해 법과 원칙을 무시해도 좋다는 신호로 해석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계속해서 윤석열 대통령의 전시엔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는 버려야 한다는 발언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애쓰고 있는 관료들과 공무원들의 노고를 폄훼하는 발언이다. 지금의 상황을 전시로 규정한 것은 핵발전과 핵폐기물로 인해 피해 받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을 조롱하는 발언이다. 탈원전은 체르노빌과 쓰리마일, 가까운 과거의 후쿠시마 핵사고를 경험하며 보다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시스템으로 전환을 위해 시민들이 학습하고 토론으로 도출해낸 결론이다. 탈원전은 특정 세력이 원전업계에 악감정을 갖고 누군가를 공격하기 위해 세공한 폭탄이 아니다. 무엇보다 원전업계를 살리는 것을 시민의 안전보다 우선시한 발언은 일국의 대통령이라면 절대 해서는 안 되는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수원기후행동네트워크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다음과 같이 요구했다. 요구사항은 원전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 버려라는 발언을 취소하고 즉각 대국민 사과하라. 법과 절차를 무시하며 원전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노후원전을 폐쇄하고 탈원전 정책을 수립하라.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확대하라.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기후행동 윤석열은 법과 절차를 무시하며 원전안전을 위협하는 행위 중단해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