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100인 미만 어린이집ㆍ유치원 급식소 400곳에 염도계 지원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3:20]

용인시, 100인 미만 어린이집ㆍ유치원 급식소 400곳에 염도계 지원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5/18 [13:20]

용인시가 어린이들의 건강한 식습관 형성을 위해 어린이집과 유치원 급식소를 대상으로 염도계 지원사업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 용인시, 100인 미만 어린이집ㆍ유치원 급식소 400곳에 염도계 지원  © 용인시



 

염도계 지원사업은 국 등을 통한 어린이들의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한 사업으로, 대상은 관내 100인 미만 어린이집과 유치원 급식소 400곳이다.

 

시는 상반기 중 염도계 지원을 완료할 예정이며, 염도계를 지원받은 급식소는 영유아 국 염도 권장 기준인 0.5% 이하를 유지해야 한다. 3개월간 매일 어린이들이 먹는 국의 염도를 측정해 시에 제출해야 한다.

 

용인시 급식관리지원센터는 각 가정에서도 어린이들의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해 '염도계 무료 대여 사업'도 진행한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영양학회가 발표한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2020)'만성질환 위험을 줄이기 위한 만 3~5세의 1일 나트륨 섭취량1600, 6~81900, 9~642300으로 권고하고 있다.

 

1세 이상 우리나라 국민의 1일 나트륨 섭취량은 3189mg로 권장 기준치보다 높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들이 급식소에서 건강한 식단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세심히 살피고 있다""어린이들이 건강한 식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3년부터 용인시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운영, 자체적으로 식단이나 레시피 개발이 어려운 100인 미만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