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청 검도팀, 대회 종료 13초 남기고 극적 우승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3:17]

용인시청 검도팀, 대회 종료 13초 남기고 극적 우승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2/05/18 [13:17]

용인시청 직장운동경기부 검도팀이 7회 한국실업연맹회장배 전국실업검도대회남자부 단체전에서 대회 종료 13초를 남겨두고 극적인 우승을 거뒀다.

▲ 용인시청 검도팀, 대회 종료 13초 남기고 극적 우승  © 용인시



 

용인시는 이인희 감독이 이끄는 용인시청 직장운동경기부 검토팀이 지난 16일 충남 청양군민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단체전 결승에서 득점 1점 차로 전남 무안군청 검도팀을 누르고 대회 첫 정상을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경기는 초반 10에서 11 원점, 그리고 다시 12로 역전되기까지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을 정도로 팽팽하게 흘러갔다.

 

그러던 중 용인시청 직장운동경기부 검도팀 에이스인 조진용 선수가 상대팀 유하늘 선수와 접전을 펼치다가 후반 30초에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대회 종료 13초를 남기고 머리치기 공격으로 일격을 가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특히 단체전 우승 주역인 조 선수는 코로나191년 동안 잠시 활동을 중단했다가 지난 1월 다시 합류한 가운데 우수한 성적을 거둬 의미를 더했다.

 

이와 함께 이 감독도 대회 최우수 지도자상을 수상하면서 겹경사를 맞았다.

 

용인시청 직장운동경기부 검토팀은 지난 2007년 창단했다. 현재 이 감독을 중심으로 8명의 선수가 활동하고 있다.

 

경기도내 몇 안 되는 실업팀 중 하나로, ‘2021년 제18회 추계전국실업검도대회개인전 3·단체전 2, ‘2021년 봉림기 전국실업검도대회개인전 2, ‘2021년 제61회 전국검도단별검도선수권대회개인전 2·3위 등 각 대회를 휩쓸며 월등한 실력을 뽐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악재 속에서도 훈련에 매진해 좋은 정적을 거둔 검도팀 선수들과 감독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선수들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검도 실업팀은 용인을 비롯해 수원, 고양, 부천, 광명, 남양주 등 총 6개 지자체에서 운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