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만 오산시장 예비후보 "수원비행장 이전·피해보상 촉구"

오산북부지역 수원비행장 피해보상 및 이전 “주민과 함께 노력 할 것”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4/24 [22:00]

송영만 오산시장 예비후보 "수원비행장 이전·피해보상 촉구"

오산북부지역 수원비행장 피해보상 및 이전 “주민과 함께 노력 할 것”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2/04/24 [22:00]

더불어민주당 송영만 오산시장 예비후보가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촉구 및 피해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 송영만 오산시장 예비후보 "수원비행장 이전·피해보상 촉구"  © 오산시장 예비후보 송영만



송 예비후보는 제1선거구 시·도의원 예비후보자 및 (가칭)오산시 수원비행장 피해 비상대책위원회는수원전투비행장의 소음대책 수립 및 조속한 이전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그간 피해보상에서 제외되었던 오산 북부주민들에 대한 피해보상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송 예비후보는 성명서를 통해 "비행장의 특성상 수원, 화성을 비롯해 오산 북부지역까지 군 공항의 비행기 이·착륙 및 비행소음으로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음에도 오산시만 관련 피해보상이나 안전논의에서 제외된 채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해 정신적, 재산적 피해를 지속적으로 받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단순 행정구역에 따른 일방적 선 긋기식 탁상행정으로 오산 북부주민들이 피해보상에 제외된 것은 시민의 고통을 무시한 행정편의주의에서 비롯 되었다고밖에 볼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수원전투비행장 소음에 대해 범위, 강도, 횟수 등 객관적 전수조사를 통한 피해실태 조사를 통해 오산 북부지역주민들이 납득할 만한 소음대책 수립 및 조속한 비행장 이전과 현실적인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예비후보는 "국방부는 더이상의 사회적 혼란을 야기하지 말고 군용비행장에 대한 소음피해저감방안을 새롭게 모색하여 올바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북부지역 수원비행장 피해보상 및 이전 “주민과 함께 노력 할 것”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