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오명근 도의원, 청북어연한산폐기물소각장 관련 제2차 관계자 정담회 실시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1/17 [16:55]

경기도의회 오명근 도의원, 청북어연한산폐기물소각장 관련 제2차 관계자 정담회 실시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2/01/17 [16:55]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명근 도의원(더불어민주당, 평택4)은 지난 14() 경기도의회 3층 건설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경기도, 평택시, 경기주택도시공사 관계자 및 청북어연한산 폐기물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주민들과 청북어연한산폐기물소각장(이하 청북소각장) 관련 논의를 위한 제2차 관계자 정담회를 가졌다.

▲ 경기도의회 오명근 도의원, 청북어연한산폐기물소각장 관련 제2차 관계자 정담회 실시  © 경기도의회



오 의원은 지난 제1차 회의에서 다양한 의견과 자료들이 제시되었고, 이후 진행 상황에 대하여 주민들의 알권리 보장 및 이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자 자리를 마련하였다면서 정담회를 시작했다.

경기주택도시공사 관계자는 1차 정담회 이후 환경보전방안 마련 및 검토를 위한 용역을 계획중이다면서 향후 용역 추진과 관련하여 주민들이 필요한 정보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공유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책위는 현재 청북소각장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가 경기도, 평택시, 경기주택도시공사 모두가 보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있다고 지적하면서 환경보전방안에 대한 기준이 될 기존 환경영향평가서가 없는 상태에서 용역을 실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는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했던 1995년도와 다르게 주변의 주택가 뿐만이 아니라, 아이들이 생활하는 학교와 유치원 등이 있다며 환경영향평가 재검증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날 정담회에서는 기존 환경영향평가서 원본 보존 여부, 환경보전방안 용역 시행에 대한 기준 마련 및 청북소각장 적합성 통보 등과 관련된 논의가 이루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