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반도체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 박재근 교수 초청 강연 진행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8:15]

용인시 반도체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 박재근 교수 초청 강연 진행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3/08 [18:15]

용인시는 8일 직원 소통회의에서 반도체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이자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을 맡고 있는 박재근 한양대학교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를 초청해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동향과 용인시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을 실시했다.

▲ 용인시 반도체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 박재근 교수 초청 강연 진행  © 용인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열린 이날 강연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한 4급 이상 간부는 영상회의실에서 참여하고, 그 외 직원은 사무실에서 영상시스템으로 시청했다.

 

강연은 이달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계획 승인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반도체 산업에 대한 직원들의 이해도를 높이고자 마련했다.

 

박 교수는 강연에서 최근 미국이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국가적 지원을 비롯해 삼성전자와 대만 TSMC3나노미터 이하 초미세 공정 경쟁 세계 반도체 기업 간의 인수합병 전 세계적으로 문제되고 있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 국내 반도체 소부장 업체들의 경쟁력 강화 내용 등 급변하는 세계 반도체 산업의 동향을 설명했다.

 

특히 박 교수는 시의 반도체 기업유치 입지 정책을 매우 높이 평가하고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 ‘2용인테크노밸리 조성’, ‘반도체협력산업단지 조성’, ‘용인플랫폼시티의 첨단산업용지 조성적기에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 역량을 집중할 것을 제언했다.

 

또 국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서 시의 역할을 강조하고, 반도체클러스터 생태계 육성을 위한 정책으로 반도체 장비 Test-bed 구축 투자펀드 조성 관내 대학 팹리스 설계 벤처기업 육성 지원 등을제시했다.

 

박 교수는 기업에게 있어 좋은 입지를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도 시급한 일인만큼 용인시가 추진하고 있는 입지 정책은 기업에게 큰 동력이 되고 있다면서 아울러 현재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이 적기에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총 동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반도체 기업 집적화가 이루어지면 정부 및 대학의 반도체 연구기관유치가 용이해지고 삼성전자, SK하이닉스를 비롯해 많은 유망한 반도체 소부장 중소기업이 어우러지는 세계적인 반도체 혁신 생태계가 구축될 것이라며 학회도힘껏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백 시장은 용인시 전 직원이 반도체 산업을 이해하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면서 용인시가 세계 반도체산업의 중심으로 도약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지난해 12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상호 정보 및 지식 교류, 산학연관 협력사업 발굴 등을 추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