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학자금 대출 신용유의자 청년 신용회복 돕는다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8:11]

용인시 학자금 대출 신용유의자 청년 신용회복 돕는다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3/08 [18:11]

용인시는 8일 학자금 대출 상환을 제때 하지 못해 신용유의자가 된 청년들의 신용회복을 돕기 위해 대출금 분할상환약정체결 시 필요한 채무액의 10% 달하는 초입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 용인시 학자금 대출 신용유의자 청년 신용회복 돕는다  © 용인시



 

대학 재학 중 빌린 학자금을 제때 상환하지 못해 신용유의자로 등록돼 취업제한 등 사회 진입 단계에서부터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디딤돌을 놓으려는 것이다.

 

지원 대상은 학자금 대출 장기 연체로 신용도 판단 정보가 등록된 만 39세 이하의 청년으로 본인이나 부모가 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1년 이상 거주 중인 사람이다.

 

신청을 원하는 사람은 시 홈페이지 공고란을 참고해 신청서와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구비서류를 갖춰 430일까지 시 청년담당관으로 방문하거나 담당자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선정된 사람은 한국장학재단과 대출금 분할상환약정을 체결하고 시에선 채무금액의 10%인 초입금을 1인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해준다. 또 한국장학재단이 신용도 판단 정보 등록을 해제하고 지연배상금 전액 감면 혜택도 준다.

 

시는 신청자들의 적격 여부를 심사한 뒤 대상자를 선정해 개별 통보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이날 시장 접견실에서 한국장학재단과 청년 신용회복 지원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엔 백군기 용인시장과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등 관계자 8명이 참석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학자금 대출을 갚지 못해 신용유의자가 된 청년들에게 경제적 자립기반을 제공하고 기본적인 청년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신용회복을 지원하는 것이라며 청년들이 든든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