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이 한국집행위원회 초대 의장으로 선임된 이클레이(ICLEI)는 어떤 단체?

염태영 시장, 세계집행위원·한국 대표·동아시아집행위원으로 활동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3/07 [13:48]

염태영 시장이 한국집행위원회 초대 의장으로 선임된 이클레이(ICLEI)는 어떤 단체?

염태영 시장, 세계집행위원·한국 대표·동아시아집행위원으로 활동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3/07 [13:48]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난 223이클레이(ICLEI) 한국집행위원회출범식에서 초대 의장으로 선임되면서 이클레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 염태영 시장이 2월 23일 열린 이클레이 한국집행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수원시

 

지속가능한 도시 만들기를 통한 지속가능발전 실현을 비전으로 하는 이클레이(ICLEI-Local Governments for Sustainability)는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다. 19908UN(유엔) 본부에서 열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지방정부 세계 총회를 계기로, 같은 해 9월 공식출범했다.

 

환경위기 극복을 위해 국제적으로 협력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노력하는 세계 최대의 글로벌 지방정부 네트워크로 세계 120여 개 국가(9개 권역), 1750여 개 지방정부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48개 지방정부가 가입돼 있다.

 

세계 본부는 독일 본(Bonn)에 있고, 8개의 지역사무소, 12개 국가에 14개 사무소가 있다. 동아시아본부는 서울시, 한국사무소는 수원시에 있다.

 

이클레이의 주요 활동은 이클레이 전략계획에 명시된 저탄소 도시 자연 기반의 도시 회복력 있는 도시 자원순환 도시 사람 중심의 공정한 도시를 만들기 등을 위한 정책·사업을 협력해 추진하는 것이다.

 

유엔 지속가능발전 정책 결정 과정에 세계지방정부 입장을 대변하고 지속가능한 발전 정책 도구와 모델을 기획·개발하고 기후위기 대응 세계지방정부 공동행동을 하는 등 지방정부 간 글로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우리나라와 이클레이의 인연은 1995년 한국지방자치단체국제화재단(2009년 해산)이 회원으로 가입하면서 시작됐다. 2002년 한국지방자치단체 국제화재단이 한국사무소를 유치했고, 이클레이 한국사무소가 설립됐다.

 

▲ 염태영 시장이 지난해 10월 열린 이클레이 ‘2020 대담한 도시 세계총회’ 온라인 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 수원시

 

수원시는 20127, 이클레이 한국사무소를 수원에 유치하기로 세계집행위원회와 합의하고, 그해 10월 수원 팔달구 정조로에 사무소 문을 열었다. 한국사무소는 현재 더함파크(권선구 수인로 126)에 있다. 수원시정연구원과 협력해 운영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은 2010년부터 이클레이 세계집행위원, 2012년부터 이클레이 한국 대표·동아시아집행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클레이 세계집행위원회는 회장, 부회장, 지역별·직능별 대표 등으로 구성된다. 전 세계 이클레이 회원 지방정부를 대표하며, 이클레이 운영·추진사업 등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권한이 있다.

 

염태영 시장은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개발·성장지상주의를 털어내고, 탄소 중립에 기반한 지속가능한 사회로의 전환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응답할 때라며 이클레이 한국집행위원회가 중심이 돼 지속가능발전이 뿌리내리고, 한국 지방정부가 세계 지방정부와 공동행동에 나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염태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