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박물관 특별기획전 ‘서풍만리-조선서예 500년’ 5월 2일까지 볼 수 있다

수원박물관 전시기간 연장, 조선시대 대표하는 인물의 서예작품 전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3/07 [09:03]

수원박물관 특별기획전 ‘서풍만리-조선서예 500년’ 5월 2일까지 볼 수 있다

수원박물관 전시기간 연장, 조선시대 대표하는 인물의 서예작품 전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3/07 [09:03]

 

수원박물관이 특별기획전 서풍만리(書風萬里)-조선서예 50052일까지 연장 개최한다.

 

▲ ‘서풍만리-조선서예 500년’ 포스터  © 수원박물관

 

서풍만리-조선 서예 500은 추사 김정희, 정조대왕 등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인물들의 서예 작품을 볼 수 있는 전시회다.

 

가장 이상적인 서체라는 평가를 받는 추사체를 창안해 당대 서예가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중국·일본까지 명성을 떨친 추사 김정희(秋史 金正喜, 1786~1856)의 작품과 정조대왕의 친필 등 100여 점을 전시한다.

 

한석봉에게 서풍을 배워 석봉체를 가장 잘 구사한 인물로 알려진 죽남 오준(竹南 吳竣, 1587~1666)과 정조가 명필로 인정했던 송하 조윤형(松下 曺允亨, 1725~1799)의 서첩, 조선 후기 문화 부흥을 이끌었던 영조(재위 1724~1776)와 정조(재위 1776~1800)의 친필 글씨(9) 등을 볼 수 있다. 추사 김정희의 작품은 연담대사탑비명’(蓮潭大師塔碑銘) 3점을 전시한다.

 

▲ 송후 조윤형 복정첩   © 수원박물관



수원박물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관람 인원이 제한돼, 더 많은 시민이 찾을 수 있도록 전시 기간을 연장했다이번 전시가 관람객이 전통 서예의 아름다움과 선조들의 예술 세계를 이해하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추사 김정희 연담대사탑비명  © 수원박물관

 

이어 이번 특별기획전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박물관 특별기획전 ‘서풍만리-조선서예 500년’ 5월 2일까지 볼 수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