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램지어 교수 규탄 및 미쓰비시 불매운동 강력 촉구

존 마크 램지어, 학자로서 공정성·책임성·역사성 망각 행태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6:39]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램지어 교수 규탄 및 미쓰비시 불매운동 강력 촉구

존 마크 램지어, 학자로서 공정성·책임성·역사성 망각 행태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3/02 [16:39]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박옥분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2)2일 경기도의회 소녀상 앞에서 일본군 성노예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존 마크 램지어(John Mark Ramseyer) 교수를 학자에게 요구되는 공정성 및 책임성을 상실했다며 규탄하고, 미쓰비시 불매운동 전개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램지어 교수 규탄 및 미쓰비시 불매운동 강력 촉구  ©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고, 여성의 인권 신장을 위해 다방면의 활동을 해온, 경기도의회 여성대표주자인 박옥분 의원은 반인도적인 불법행위의 희생자인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 사태는 여성 인권을 유린하였을 뿐 아니라 공정성과 책임성 및 역사성을 담보해야 하는 학자로서의 자질에 손상을 입혔다.” 고 강력히 규탄하였다.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하였을 뿐 아니라, 본인의 의사에 반해 모집되었다는 사실을 왜곡한 채 자신의 의지로 위안부에합류했다는 주장을 담은 최근 발표된 램지어 논문은 발표 이래, 연일 논문이 허위임을 밝히는 반박 성명 및 비판들이 잇따르고 있다.

 

하버드대 미쓰비시 일본법학 교수인 그는 이전에도 일본 오키나와현 미국기지 반대 주민들에 대해 일본 극우 진영의 주장을 그대로 인용하여 비방하는 논문을 쓴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 미쓰비시의 후원을 받아 역사를 왜곡하고 일본 극우 진영을 대변하는 논문을 쓴다는 의혹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에 박옥분 의원은 램지어 교수가 대표적 전범기업인 미쓰비시가 하버드대에 조성한 기금으로 임용돼 직함이 '미쓰비시 일본 법률 연구 교수'란 점을 지적하며 미쓰비시 제품을 소비하는 것은, 미쓰비시 회사가 부여한 교수직을 차지한 램지어 교수의 터무니없고 모욕적인 주장을 암묵적으로 지지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생각되므로 미쓰비시 불매운동을 전개해야 한다.” 2NO JAPAN 운동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하고, 미쓰비시 불매운동을 적극 촉구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