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김미리 의원, 지역아동센터 종사자와 정담회 가져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20:54]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김미리 의원, 지역아동센터 종사자와 정담회 가져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2/26 [20:54]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김미리 의원(더민주, 남양주1)25일 경기지역 지역아동센터 종사자들과 급식비 지원 및 종사자 처우개선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김미리 의원, 지역아동센터 종사자와 정담회 가져   © 경기도의회



 

이 자리에서 김미리 의원은 센터 이용아동 수에 따른 급식단가 20%범위 내 인건비 등으로 사용 가능하다는 지급기준을 정원에 따른 급식단가 20%범위 내 인건비 등으로 사용 가능하도록 지급기준 변경을 경기도에 건의하였고, 경기도에서 보건복지부에 건의(‘20. 11. 11.)하였다면서 “24일 경기도 여성가족국으로부터 보건복지부가 미반영으로 결정했음을 보고받았다. 하지만, 취약계층의 아동 돌봄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아동복지 향상을 위해 조례 등 경기도의 별도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종사자들은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센터 종사자들은 사명감을 가지고 결식아동 급식제공, 돌봄, 교육 등 종합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경기도의회에서 센터 급식비 지원 기준 개선을 위해 노력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센터 시설장 및 종사자가 경력인정 없이 최저임금에해당하는 인건비로 종사하고 있어 타 복지시설과의 형평성에도 문제가 있으므로 호봉제를 도입하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미리 의원은 아동 돌봄에 대한사회적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센터가 아동들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센터 종사자들과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전문위원회가 함께 소통하고 논의할 수 있는 정담회를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