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직란 도의원, “서울시의 도시철도 연장 및 광역철도 추진 원칙 발표에 유감 표명 및 道차원의 적극적인 대책마련” 주문

김 도의원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을 위해 3호선 연장 등 경기도만의 마스터플랜을 세워줄 것 등” 요구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4:08]

경기도의회 김직란 도의원, “서울시의 도시철도 연장 및 광역철도 추진 원칙 발표에 유감 표명 및 道차원의 적극적인 대책마련” 주문

김 도의원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을 위해 3호선 연장 등 경기도만의 마스터플랜을 세워줄 것 등” 요구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1/02/19 [14:08]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직란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9)218일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 업무보고 자리에서 경기도 도치철도망 구축계획과 관련하여 경기도만의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 경기도의회 김직란 도의원, “서울시의 도시철도 연장 및 광역철도 추진 원칙 발표에 유감 표명 및 道차원의 적극적인 대책마련” 주문  © 경기도의회



이날 김 도의원은 지난 9일 서울시가 경기·인천 철도 직결 연장 불가 등을 담은 '도시철도 연장 및 광역철도 추진 원칙'을 발표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향후 철도 연장 때 전동차를 갈아타야 하는 등 이용 시민의 불편이 불가피한 데다 경기도 및 시·군의 재정 부담이 커질 수 있기 때문에 차원의 선제적·적극적인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이어 김 도의원은 수서 3호선의 연구 용역 결과가 발표되지 않은 상황에서, 용인서울고속도로는 온종일 지·정체 현상이 잦은데다 출·퇴근 시간때면 급격히 늘어난 교통량에 이용자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고, 2026년 오산용인고속도로까지 5개의 IC가 신설되면 교통정체는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하며, “적극적 행정의 일환으로 3호선 연장 등 경기도만의 마스터플랜을 세워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이계삼 철도항만물류국장은 “31개 시군의 철도의 수요를 받아서 계속하고는 있는데 여전히 미흡한 것 같다, “더 열심히 시·군과 협의해서 경기도의 비전을 담아 도시철도망을 확충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 도의원은 화물자동차는 차고지와 등록지가 불일치하여, 밤샘주차의 불법주차로 인해서 지역 주민의 주거환경이 위협 받고 있음을 지적하며, “차고지와 등록지의 불일치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주체별 역할 분담과 협력이 필요하며, 차원에서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끝으로, 김 도의원은 경기도 유일의 국제무역항이자 평택시의 성장동력인 평택항은 대중국 교역의 중심을 넘어 아세안 시장까지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물동량은 해마다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물류이동이 늘어 날수록 도로의 파손이 예상되므로 도로공사할 때 유지보수비가 적게들고 파손률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볼 것을 당부했다

이에 이 국장은 차고지와 등록지 불일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행정적·제도적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으며, 도로 파손을 방지하기 위해 도로의 내구성 뿐 아니라, 과적 차량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