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노인요양시설 코로나19 선제 진단검사 확대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19:44]

오산시, 노인요양시설 코로나19 선제 진단검사 확대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1/01/18 [19:44]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고위험군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 노인요양시설에 대하여 코로나19 선제적 진단검사를 확대 실시하고 있다.

▲ 오산시, 노인요양시설 코로나19 선제 진단검사 확대  © 오산시



 

시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 노인요양시설과 주·야간보호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를 대상으로 작년 10월과 12월 두 차례 코로나19 선제적 진단검사(PCR)를 실시한 바 있다.

 

이를 확대하여 14일부터는 노인요양시설 자체 간호 인력을 활용하여 종사자 검사를 매주 실시하고, ·야간보호시설은 보건소 방문검사를 통해 이용자 및 종사자를 주1회 검사하고 있다.

 

또한, 오산시는 118일부터 3월말까지 요양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PCR진단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 실시하여(1->2) 확진자의 사전 방지를 강화할 계획으로 신속항원검사 키트 3,800개를 관내 노인요양시설 15개소에 제공하였다.

 

전욱희 노인장애인과장은 감염병 중증 전환율이 높은 어르신들이 코로나19인한 집단감염 피해가 없도록 요양보호사를 비롯한 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 분들이 선제적 진단검사 실시에 적극 동참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오산시는 코로나19 감염병 관리를 위한 마스크, 소독약품 등 방역물품을 노인요양시설에 지원하여 시설 자체 방역을 강화하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