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범계역에 ‘역세권 기본주택’ 들어선다 119구조대·주민센터와 1석3조 복합청사 추진

23일 안양시, GH, 안양도시공사와 안양범계역 일원에 역세권 기본주택을 포함한 공공복합청사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12/26 [19:53]

안양범계역에 ‘역세권 기본주택’ 들어선다 119구조대·주민센터와 1석3조 복합청사 추진

23일 안양시, GH, 안양도시공사와 안양범계역 일원에 역세권 기본주택을 포함한 공공복합청사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12/26 [19:53]

 

경기도가 안양 범계역 일원에 역세권 기본주택, 안양119구조대, 범계동 주민센터를 포함하는 공공복합청사를 개발한다. 안양시 범계역에 위치한 범계동 주민센터와 안양119구조대가 함께 사용하는 2층 규모의 복합청사를 15층 규모로 재건축해 공공청사와 기본주택으로 활용하는 방식이다.

 

▲ 안양범계역에 ‘역세권 기본주택’ 들어선다 119구조대·주민센터와 1석3조 복합청사 추진  ©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최대호 안양시장, 이헌욱 경기주택도시공사(GH) 사장, 배찬주 안양도시공사 사장은 23일 도청에서 안양범계 공공복합청사(역세권 기본주택)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재정 국회의원, 경기도의회 조광희 의원, 안양시의회 최병일 부의장도 참석했다.

이재명 지사는 우리사회의 가장 심각한 문제인 부동산 문제는 부동산으로 돈을 벌 수 없게 만들면 해결된다공급을 늘리되 공공택지에 지어지는 주택들을 지금처럼 로또 분양 형식으로 매각하지 말고 장기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해 중산층도 집을 사지 않고 평생 살 수 있게 해주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그 첫 단추를 안양시에서 제시해주신 역세권 공공주택으로 만들어보도록 하겠다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공급을 실제로 하면 새로운 길을 여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시의 신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재생사업이고 그런 측면에서 기본주택은 대단히 희망적이라며 잘 만들어서 시민들에게 새로운 희망과 기회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공청사 복합개발은 건립재원 부족 등으로 방치된 노후 공공청사를 공공임대주택과 복합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공공임대주택 수요가 높지만 용지 부족으로 공급이 어려운 도심지역 임대주택난을 해결하고, 예산 부족으로 추진이 곤란하던 노후 공공청사 재건축 문제를 동시에 해소할 수 있다.

협약에 따라 도는 도유지 무상 제공 및 복합개발을 위한 전반적인 사항을 총괄하고, 안양시는 시유지 무상 제공 및 지구단위계획 등 신속한 행정절차를지원한다. GH와 안양도시공사는 복합시설 건설과 입주, 관리운영 등 시행업무 전반을 수행하게 된다.

안양범계 공공복합청사는 대지면적 2,447에 용적률 1,000%를 기준으로 지상 151개동 규모로 건설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사업계획 기본구상과타당성 검토에 착수, 각종 인허가 절차를 거쳐 2023년 착공 목표로 추진된다.

119구조대는 원활한 구조활동을 위해 1~2층 복층구조 형식으로 배치하고, 3층은 범계동 주민센터, 4층 이상에는 360세대의 공공임대주택을 배치할 예정이다. 1~3층에 일부 상업시설을 계획해 임대수입을 공공청사 건립비에 충당시켜 예산을 절감할 계획이다.

주거 여건이 좋지 않은 지역에만 위치한다는 기존 공공임대주택의 편견을 깨고, 안양범계역 초역세권에 위치한 경기도 기본주택은 주택을 사는 것에서 사는 곳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것은 물론 주택도 수돗물 같은 공공재로 공급이 가능하다는 인식을 제공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앞서 도는 부동산 안정화 방안으로 지난 7월 적정임대료를 내며 30년 이상 좋은 위치에서 거주할 수 있는 경기도 기본주택(장기임대형)을 제안한 데 이어 최근에는 기본주택 분양형(공공환매 토지임대부)을 제안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