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에 색칠하고 그리고, 가상현실로 즐기는 도자전시

한국도자재단-경기문화재단 공동으로 <공중정원: 상상의 공간> 개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4 [17:33]

작품에 색칠하고 그리고, 가상현실로 즐기는 도자전시

한국도자재단-경기문화재단 공동으로 <공중정원: 상상의 공간> 개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11/14 [17:33]

 

도자 작품에 관람객이 직접 그리고 색칠해보며 작품을 즐길 수 있는 전시 공간이 펼쳐진다.

한국도자재단은 경기문화재단과 현대도예전 공중정원: 상상의 공간전시를 11일부터 1216일까지 경기도미술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 한국도자재단-경기문화재단 공동으로 <공중정원: 상상의 공간> 개최   © 한국도자재단

 

현대도예전 공중정원: 상상의 공간은 경기도 주최, 한국도자재단·경기문화재단 주관, 수원대학교 협력 전시로 관람객이 직접 도자 작품을 증강현실(AR)·가상현실(VR)로 즐길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 완 리야-수천 킬로미터의 풍경 스티브 데이비스-곰과 비행정 보그단 드미트리카-플랑드르 베개 박유나-푸른 하늘을 보다 리차드 쇼-12신상호-상상의 동물 머리 여선구-알프레드 섬머 오드힐드 립달, 카리아 센, 엘리 벨엠, 비오르크 호겐, 시리 호스콜드, 리파 데아엘렌-꽃들의 변형 등 재단이 소장하고 있는 역대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대표 작품 8점을 증강·가상현실로 만나볼 수 있다.

재단은 지난 7월 수원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구글 틸트브러쉬및 증강·가상현실 장비 등을 도입해 각종 장비를 활용, 도자 작품에 자신이 원하는 색을 칠하거나 원하는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실감형 콘텐츠를 제작했다.

또한 증강현실 장비를 착용하고 꽃, 식물 등을 소재로 한 도자 작품을 바라보면 나비가 날아오거나 눈송이가 흩뿌려지는 등 효과가 더해져 생생한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전시 작품 중 맹욱재-비밀의 숲 마이클 루세로-메르콜레디(수요일) 아스무조 조노 이리안토-난폭한 형상 바바라 하넥-도착 울프 브리즈스키-권투선수의 반신상 박유나-푸른 하늘을 보다 울프 브리즈스키-권투선수의 반신상 등 총 작품 6점은 현장에 전시되지 않아 육안이 아닌, 가상현실 장비를 착용해야만 관람할 수 있도록 구성해 전시에 대한 재미를 높였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흐름에 맞춰 4D로 도자 전시를 즐길 수 있다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도민이 도자를 쉽고 재밌게 즐기고, 도자문화에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도자재단-경기문화재단 공동으로 <공중정원: 상상의 공간> 개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