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AI로봇 활용 치매환자 비대면 돌봄 서비스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3:43]

용인시 AI로봇 활용 치매환자 비대면 돌봄 서비스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10/26 [13:43]

용인시 처인구보건소는 26일 코로나19 위기로 인한 치매환자 교육 등의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AI로봇을 활용해 비대면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 용인시 AI로봇 활용 치매환자 비대면 돌봄 서비스  © 용인시

 

 

인형 모습을 한 AI로봇을 통해 비대면으로도 정서교감을 하도록 해 가정 내 치매환자 돌봄 부담을 덜어주려는 것이다.

 

로봇에는 센서가 내장되어 있어 머리 쓰다듬기, 토닥거리기 등 교감 활동이가능하고 맞춤 알림을 통해 약 복용 시간도 알려준다.

 

더불어 체조, 퀴즈, 음악,영어교실, 회상놀이 등 인지자극 프로그램을 통한 교육 지원이 가능해 치매환자가 다양한 신체활동을 하도록 돕는다.

 

보건소는 지정된 담당자가 가정을 방문하거나 전화를 통해 사용방법을 안내하고 불편사항을 확인하며 로봇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도록 지원한다.

 

서비스 대상은 사례관리 치매 환자 가운데 참여 가능한 5명이며 홀로 어르신이나 노부부, 거동 불편자를 우선 선발할 방침이다.

 

보건소는 11월부터 12월까지 2개월간 시범 운영한 뒤 대상을 늘려 비대면 교육을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와 별개로 수지구보건소는 치매 고위험군 인지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 영상인 줌(Zoom)을 활용하여 인지 강화 수업도 제공한다.

 

수지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인지 저하 20가족을 대상으로 지난 19일부터인지 높이 GO! TV!’유튜브 채널을 통해 치매인지저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향후 경기도 농촌교육농장 농림 프로그램을 연계한 다육 화분 만들기, 꽃바구니 만들기, 전통장 체험 등 외부 강사 섭외로 비대면 프로그램을 다양화하고 치매환자 가족도 참여하여 힐링과 스트레스 해소의 시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흥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인지 저하자와 정상군 대상으로 지난 7월부터 카카오톡 오픈카톡 서비스를 통해 사진 및 동영상 촬영기법을 교육해준다.

 

이를 통해 각자의 유년기부터 현재까지의 사진을 찍어 동영상 편집을 한 파일을 주고 받으며 소통할 수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될 때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치매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