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곽상욱 시장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서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행정혁신 발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3:35]

오산시 곽상욱 시장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서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행정혁신 발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10/26 [13:35]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은 전국의 체납자 및 불법운행 차량을 각 공공기관과 자치단체가 클라우드 서버에 접속해 정보를 공유하고 추적관리가 가능한 시스템으로 국가의 재정 악화와 국민생활 안전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치는 불법 차량을 근절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오산시 곽상욱 시장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서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행정혁신 발표  © 오산시

 

 

곽상욱 오산시장은 지난 23일 경기도 성남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제8차 정기회의에서 ‘GPS 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 시스템 구축주제 발표를 통해 빅데이터를 이용한 혁신행정 사례를 발표했다.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은 체납차량에 대한 GPS 적발위치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체납차량 경로추적으로 향후 출현위치를 예측, 체납자를 적발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전국 지방자치 단체 및 경찰청, 도로공사, 교통안전공단으로 확대 적용 시 전국적인 추적관리가 가능하며 이미 오산시는 특허취득을 통해 상용화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접촉으로도 불법 운행과 체납차량 등을 적발할 수 있어 전국 지지체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곽상욱 시장은 각 분야에서 이미 양산되고 있는 빅데이터를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민간기업, 시민들이 데이터를 공유하고 새로운 혁신을 일으키는 게 중요하다, “오산에서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을 전국적으로 홍보하여 오산시가 빅데이터를 행정에 도입한 대표적 혁신사례 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제8차 정기회의에는 경기도 31개 시군 단체장이 참석해 경기도와 중앙정부에 건의할 24개 안건을 의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