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미르스타디움 육상경기장 2종 공인 추진

용인시, 보조경기장 건립 등…2022년 전국 규모 경기 유치 토대 마련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13:27]

용인시 미르스타디움 육상경기장 2종 공인 추진

용인시, 보조경기장 건립 등…2022년 전국 규모 경기 유치 토대 마련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10/23 [13:27]

용인시는 22일 처인구 삼가동 용인미르스타디움 육상경기장의 2종 공인을 2021년 하반기에 추진한다고 밝혔다.

▲ 용인시 미르스타디움 육상경기장 2종 공인 추진  © 용인시

 

 

2022년 제68회 경기도 종합체육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비롯해 대규모 공식 경기를 유치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이와 관련 시는 보조경기장 건립을 포함해 육상트랙 보수, 육상용 기구 구입등을 위해 총 41억원의 예산을 투입 2021년 하반기 공인 승인을 추진할 방침이다.

 

현재 용인미르스타디움은 축구장(천연잔디), 육상장(8레인), 투척장 1개소, 도약장 2개소 등으로 구성돼있다.

 

최종 공인 완료 후 2022년 경기도 소년체전 육상경기 선발전을 용인미르스타디움에서 추진하는 등 육상경기장을 활용하고 꿈나무 육상선수 육성에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2종 육상경기장 공인 승인이 완료되면 도민체전 뿐만 아니라 전국규모의 육상대회를 개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2022년 제68회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유치 시 대표적인 경기시설로 활용되고, 전국 육상의 메카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