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영통구, 2차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현장접수 개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3:05]

수원시 영통구, 2차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현장접수 개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10/16 [13:05]

수원시 영통구(구청장 송영완)19일부터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2차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현장접수를 시작한다. 온라인접수는 지난 12일부터 복지로(www.bokjiro.go.kr)와 모바일을 통해 접수를 할 수 있다.

▲ 수원시 영통구, 2차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현장접수 개시  © 수원시 영통구

 

 

2차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은 코로나 19로 실직·휴폐업, 급여 감소 등으로 인해 소득 25%이하, 기준중위소득 75%이하, 재산소득 3.5억원(중소도시 기준) 이하인 경우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현장접수기간은 1019일부터 1030일까지이며, 지원규모는 가구원수 별 1인가구는 40만원, 2인가구는 60만원, 3인가구는 80만원, 4인가구이상은 1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자격 및 선정기준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하여 적합대상자는 12월 중 신청계좌로 입금한다.

 

영통구는 신속하고 원활한 접수 및 조사를 위해 지난 12일부터 구 자격조사대응반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또한 업무지원을 위해 파견된 접수공무원과 서류작성 및 안내를 위한 보조인력 150여명을 대상으로 3차에 걸쳐 실무교육을 실시했다.

 

구 관계자는이번 2차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이 코로나19로 인해 생계가 어려운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동··시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신청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영통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