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립미술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술> 展 개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9/24 [17:45]

오산시립미술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술> 展 개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9/24 [17:45]

오산시립미술관이 오는 2020929()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미술>전을 개최한다.

▲ 오산시립미술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술> 展 개최  © 오산시


 

이번 전시는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는 예술인들에게 운명에 굴복하지 않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하는 미술을 미술관과 함께 고민하는 시간이다.

 

참여 작가들은 전통적 방식으로 자신의 작품을 미술관에 전시한다. 그리고 여러 비대면 전시가 가능한 작품을 전시의 의도에 따라 새롭게 개발한다. 그 결과 우편미술을 위한 ‘AR회화작품’, AR큐레이팅 기술을 도입한 ‘AR마스크’, 거리 가로등 현수막을 이용한 거리미술등이 기획되었다.

 

AR회화작품의 경우 휴대폰을 통해 참여 작가들의 작품을 보면, 디지털 기술을 이용하여 여러 이미지들이 움직인다. 이러한 작품들을 모아 <AR회화 작품집>을 만들고 이를 오산시 관내 불특정 다수인에게 발송하여 디지털아트를 가정에서 관람할 수 있게 하였다. 본 기획은 작가 조세랑, 신창용, 김진우가 참여했다.

 

AR마스크의 경우 조선시대 명화에 등장하는 미인을 채색화 기법을 통해 현대적으로 해석하는 작가 이동연을 초대하여 디지털기술을 이용, 그녀의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이 여러 작품을 휴대폰 상에서 웹툰형식으로 소개하는 기획이다. 특히, 작가의 작품은 수제 마스크에 인쇄되어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문화를 상징적으로 나타낸다.

 

거리미술의 경우 주로 동서양 고전에 영감을 받아 작업하는 작가 김은형이 준비하였다. 작가는 이번 전시를 위해 코로나 시대에 마치 노예처럼 속박되어 있는 우리들의 자화상을 빠른 필치를 통해 완성하고 이를 가로등 현수막을 통해 소개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1956년 런던의 화이트 채플 갤러리에서 소개된 전시 This is Tomorrow를 패러디하여 미술관 종말 이후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새롭게 변화하는 미술 감상문화를 작품 송출방식으로 표현한 작가 김원화, AR가구를 선보이는 작가 신창용, 설치미술을 선보이는 정찬부 작가가 소개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천재교육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VR장비를 이용하여 디지털시대에 변화하는 여러 교육프로그램을 선사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오산시립미술관 야외정원에는 작가 지용호가 역병을 쫒는다는 의미에서 통일신라시대 처용무를 디지털 콘텐츠로 만들고, 이를 AR기술을 응용하여 용을 형상화한 조각작품을 통해 감상할 수 있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AR조각 정원>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이밖에도 작가는 전시장에 타이어를 이용하여 처용의 얼굴을 형상화한 조각작품을 소개한다.

 

이외 인생의 절망감과 무상함을 나타내는 바니타스(Vanitas)를 소재로 다양한 사진작업을 선보이고 있는 작가 박미정을 초청하여 현대인들의 불안함을 표현하였으며, 파란 하늘을 통해 희망을 얘기하는 작가 최은정을 초청하여 밝은 미래에 대한 이야기로 전시를 끝마치는 동선을 유도한다.

 

본 전시의 기획자는 작가들이 기획 의도에 따라 여러 의미 있는 디지털 작품을 제작해 주어 감사하며, 이러한 노력을 통해 코로나-19에 굴복하지 않는 용기 있는 창작인들의 좋은 예시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현재 강화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미술관은 휴관이다. 재개관 일정은 오산문화재단 홈페이지(https://osan.go.kr/art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 사항은 오산시립미술관(031-379-9940 또는 9932)으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