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연천상담소, 유상호 의원 연천군청 문화유산팀 관계자와 미수 허목 복원 사업 논의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16:02]

경기도의회 연천상담소, 유상호 의원 연천군청 문화유산팀 관계자와 미수 허목 복원 사업 논의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9/23 [16:02]

경기도의회 유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연천)21일 연천상담소에서 연천군청 문화유산 팀장과 미수 허목 복원 사업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 경기도의회 연천상담소, 유상호 의원 연천군청 문화유산팀 관계자와 미수 허목 복원 사업 논의  © 경기도의회


 

관계자에 의하면 연천군의 대표 역사문화로 자신의 소신과 원칙을 지킨 학자 미수 허목의 집터인 은거당과 미강서원터의 발굴, 정비, 복원사업을 진행하였으나 현재 잠시 중단된 상태라고 설명하며 출입자체가 어려운 민통선 지역에 위치하여 군 초소를 지나야하는 불편함이 있어 무엇보다 민통선 해제가 우선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복원사업과 함께 도로, 화장실, 주차장,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이 조성돼야 프로그램이 운영 될 수 있으며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관광객을 유치한다면 실패할 확률이 높다고 설명하며 접근성과 볼거리·즐길거리가 갖추어져야 일회성이 아닌 연속성 관광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유상호 의원은 군부대와 협의하여 민통선 안에 있는 모든 초소가 임진강 주변으로 이전중이라고 설명하며 사업 진행에 따라 통제가 해제 될 것이라고 밝혔으며 주민들 모두가 복원 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만큼 문화와 역사를 제대로 발굴하고 복원해서 한반도 모든 시기의 역사가 있는 연천을 널리 알리고 지역 주민들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군관계자들과 함께 문화체육위원회 위원으로서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뜻을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