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처인구 유림동, 행복마을관리소 홀로어르신 2가구 주거 환경 개선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17:07]

용인시 처인구 유림동, 행복마을관리소 홀로어르신 2가구 주거 환경 개선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9/21 [17:07]

용인시 처인구 유림동은 21일 지역 주민들에게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행복마을관리소가 홀로어르신 2가구의 주거 환경 개선을 도왔다고 밝혔다.

▲ 용인시 처인구 유림동, 행복마을관리소 홀로어르신 2가구 주거 환경 개선  © 용인시 처인구

 

 

행복마을관리소 지킴이들은 지난 10일과 18일에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지내고 있던 고림111통의 홀로어르신 2분 가정을 방문해 청소와 정리를 비롯해 장판 교체, 방역 등을 진행했다.

 

또 추석 명절을 앞두고 통장, 지역주민 등과 함께 현장 조사로 선정한 불법투기 관리지역 10곳의 환경정화 활동도 했다.

 

이와 함께 등교 수업이 시작되는 이달 말부터는 함께 걷는 등교길-안심 등하교 서비스도 실시할 예정이다.

 

동 관계자는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돌보고 쾌적한 마을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 처인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