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광교호수중학교 부실공사 우려에 대한 학교시설 점검 실시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9/18 [18:35]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광교호수중학교 부실공사 우려에 대한 학교시설 점검 실시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9/18 [18:35]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박옥분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2)18일 수원교육지원청 교육시설과와의 정담회를 통해 오는 21일 개교 예정인 수원 광교호수중학교에 대한 학교시설 건립 상황을 점검하였다.

▲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광교호수중학교 부실공사 우려에 대한 학교시설 점검 실시  © 경기도의회

 

수원 광교호수중학교는 지난 20178월 교육부로부터 학교 설립을 승인받고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8에 연면적 9,906, 16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20194월부터 건립공사에 착수한 신설학교로, 오는 921일 개교하여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될 예정이다.

하지만 해당 학교의 공사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인력 수급 문제와 장마철 지속적인 폭우로 인해 중단되는 날이 많아지면서 아직까지도 운동장 등 일부 시설의 토목 공사가 마무리되지 못한 채 등교를 맞이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정담회에 참석한 엄창용 수원교육지원청 교육시설과장은 등교를 앞두고 해당 학교로 자녀를 보내야 하는 학부모들로부터 학교의 부실공사가 우려된다는 민원이 다수 접수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교육지원청에서 현장 점검 결과 현재 광교호수중학교의 교수동은 건립이 완공되었지만 학교 옹벽과 정문 하단, 운동장 등 일부 시설의 정비가 조금 더 필요한 상황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박옥분 의원은 현재 학교 건립 상황으로는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이후에도 일부 시설들에 대한 공사가 계속 진행될 것으로 예상돼 학생들의 안전 문제와 공사 소음 등으로 인한 학습권 침해가 상당히 우려된다고 말하고,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 문제를 최소화하고, 학부모들이 우려하는 부실공사 논란이 없도록 안전한 학교시설 정비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