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태풍 ‘마이삭’ 대비해 우려시설물 점검

간판·현수막, 공사장, 그늘막, 상가 적치물, 가로수 등 점검하고 안전 조치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9/02 [20:43]

수원시, 태풍 ‘마이삭’ 대비해 우려시설물 점검

간판·현수막, 공사장, 그늘막, 상가 적치물, 가로수 등 점검하고 안전 조치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9/02 [20:43]

 

수원시가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 북상에 대비해 사고 우려 시설물을 지속해서 점검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 수원시 공직자들이 2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태풍 ‘마이삭’ 예상 이동 경로를 살펴보고 있다.   © 수원시

 

수원시는 2일 간판·현수막, 건축공사장, 그늘막, 상가 적치물, 가로수, 지하차도 배수구 등을 점검하고, 보완할 부분이 있는 시설은 안전조치를 한다.

 

2일 오전,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태풍 대비 대책 회의를 주재한 김용덕 수원시 안전교통국장은 이번 태풍으로 비가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2일 오전 중에 지하차도 배수구를 점검하고, 청소를 완료하는 등 부서별로 빈틈없이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마이삭은 2일 오전 9시 현재 서귀포 남쪽 310부근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진 중이다. 강풍반경은 360이고 최대풍속은 매우 강한 수준인 초속 45m.

 

▲ 수원시 공직자들이 2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태풍 ‘마이삭’ 예상 이동 경로를 살펴보고 있다.   © 수원시

 

마이삭은 2일 저녁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3일 새벽 경남 거제와 부산 사이 지점에서 상륙해 영남지역과 동해안 인근 도시들을 관통해 이날 오전 중 동해 중부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공직자들이 2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태풍 ‘마이삭’ 예상 이동 경로를 살펴보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