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경기북부 주요 침수피해 현장점검 실시

12일 연천 군남댐 등 의장단 및 더민주 대표단 동행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8/12 [17:28]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경기북부 주요 침수피해 현장점검 실시

12일 연천 군남댐 등 의장단 및 더민주 대표단 동행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8/12 [17:28]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수원7)이 최근 집중호우 피해복구 봉사활동을 실시한 데 이어 도의원들과 함께 경기북부 주요 침수피해 지역을 집중점검하며 현장중심 의정활동을 이어갔다.

▲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경기북부 주요 침수피해 현장점검 실시  © 경기도의회

 

이번 현장점검은 침수지역 현장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피해 최소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장현국 의장이 제안하면서 추진됐다.

장현국 의장 등 의원들은 1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연천 군남홍수조절지’, ‘포천 화적연 일원 캠핑장’, ‘가평 산사태 주택 매몰지을 잇따라 방문하며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의원들은 먼저 이날 오전 10시께 연천 군남홍수조절지에 집결해 권재욱 한국수자원공사 연천포천권지사장에게 군남댐 운영과 홍수조절 상황보고를 받고 군남댐 수위 현황을 살펴봤다.

군남댐은 임진강 본류에 위치한 홍수조절 전용댐으로, 지난 5일 기록적 폭우로 계획홍수위인 40m에 도달했으나 이날 오전 9시 기준 수위 28.06m로 안정세에 들어섰다.

이와 관련, 의원들은 기상이변으로 기후예측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출 것을 관계자들에 당부했다. 장현국 의장은 댐 방류량 조절 실패 시 즉각 수해가 발생하는 만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방류량과 시기를 치밀하게 조절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에 권재욱 지사장은 임진강으로 흘러드는 북한 황강댐의 방류량을 정확히 예측할 수 없는 게 가장 큰 어려움이라며 군남댐과 한탄강댐을 연계해 운영하고 있으며, 군남댐 직하류 제방을 보강해 홍수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어 의원들은 포천 화적연 일원 캠핌장 등 침수현장을 방문했다. 화적연은 한탄강지질공원 지질명소 중 한 곳으로 이번 호우로 캠핑장 면적 전체가 물에 잠기고 천변 모래사장이 유실되는 피해를 입었다. 의원들은 토사물이 30cm 안팎으로 쌓인 탐방안내소와 안전난간 등을 둘러본 뒤 긴급복구 현황을 청취하며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마지막으로 주택이 매몰돼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가평 산사태 현장을 찾은 의원들은 가평군 및 소방 관계자들로부터 현황보고를 청취하고 사고현장을 면밀히 살펴봤다. 특히, 현장에서 만난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하며 군 관계자 등에 철저한 사고원인 규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날 현장방문을 마친 장현국 의장은 장마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책을 철두철미하게 마련해야 한다수해현장에서 파악한 재난사고의 원인과 문제점을 바탕으로 경기도의회 차원에서 실시할 수 있는 현실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장점검에는 진용복(더민주, 용인3)문경희(더민주, 남양주2) 부의장 등 의장단과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더민주, 의왕1), 김판수 안전행정위원장(더민주, 군포4),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더민주, 안양1)이 동행했다.

이와 함께 해당 지역구 의원인 유상호(더민주, 연천)김우석(더민주, 포천1)이원웅(더민주, 포천2)김경호(더민주, 가평) 의원이 함께했다.

장현국 의장은 이번 장마기간 중 평택공장 매몰사고 현장 점검(85) 침수지역 봉사활동 실시(87)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집중호우 대응상황 파악(811) 등 수해극복을 위한 현장중심 의정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