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16일부터 시민 2730명 대상 지역사회 건강조사

용인시, 맞춤형 보건사업 위한 건강 기초자료 수집…10월말까지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8/11 [17:01]

용인시, 16일부터 시민 2730명 대상 지역사회 건강조사

용인시, 맞춤형 보건사업 위한 건강 기초자료 수집…10월말까지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8/11 [17:01]

 

용인시는 16일부터 1031일까지 관내 만19세 이상 시민 2730명을 대상으로 2020년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한다.

▲ 용인시, 16일부터 시민 2730명 대상 지역사회 건강조사  © 용인시

 

 

보건복지부가 2008년부터 매년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것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보건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지역 주민의 건강정보를 수집하는 것이다.

 

시는 정확하고 신뢰있는 조사를 위해 각 구별로 900여명씩 표본가구를 선정해 사전에 고지서를 발송하고, 조사원에게 표본가구 방문 요령과 응대 방법 등 관련 교육을 마쳤다.

 

조사원은 대상자의 키 몸무게 등 신체정보와 흡연 음주 등 건강행태, 질병여부, 의료기관 이용 형태 등 121개 지표의 142개 문항을 1:1 면접방식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격리됐거나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한 경험이 있는지 등 감염 여부와 방역수칙 실천 여부 등 감염병 관련 문항도 포함됐다.

 

시는 이번 조사결과를 지역 특성에 맞는 보건의료계획을 수립하는 데 평가지표로 활용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용인시의 실정에 맞는 보건의료사업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만큼 조사가구로 선정된 시민들이 적극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조사원은 보건소장의 직인이 찍힌 조사원증을 패용하고 붉은색 셔츠의 유니폼 차림으로 대상가구를 방문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