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판수 안전행정위원장, 집중호우 대응 위해 경기도청 재난 상황실 및 수해 현장 방문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17:34]

경기도의회 김판수 안전행정위원장, 집중호우 대응 위해 경기도청 재난 상황실 및 수해 현장 방문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8/03 [17:34]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김판수 위원장(더민주, 군포4)83()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재난대비 상황을 보고받고 근무자들을 격려한 뒤, 수해 피해가 큰 경기도 이천시, 안성시 일대를 방문하여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수재민을 위로하였다.

 

▲ 경기도의회 김판수 안전행정위원장,집중호우 대응 위해 경기도청 재난 상황실 및 수해 현장 방문  © 경기도의회


먼저, 김판수 위원장은 3일 오전 집중 호우로 비상근무 중인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경기도 내 31개 시군의 피해 현황에 대해서 보고 받은 뒤, 군 및 재난 형태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비상 근무 중인 공무원들을 격려하였다.

 

김 위원장은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역할을 강조하며, “집중호우로 인해 인명피해와 시설물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어 침수및 범람과 산사태 등 피해가 예상되는 곳에 선제적인 대응활동을 해야한다고 말하고, “돼지열병과 코로나-19 확산의 어려움도 슬기롭게 헤쳐나간 경기도 공무원들이 다시 한 번 역량을 발휘해도민들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오후에는 도내에서 가장 큰 피해가 발생 한 이천시 율면의 산양저수지를 찾아수재민을 위로하고, 관계 공무원들과 함께 피해 지역을 돌아보며 복구 방안을논의하였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산양저수지는 그동안 여러 재난에도 굳건하게 버텼으나,예기치 못한 집중호우로 인해 50년 만에 둑이 무너져 큰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수재민의가옥과 농지에 대한 보상도 중요하지만, 갑작스러운 폭우로 그동안 안전하다고 믿었던 시설들이 정말 괜찮은지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피해지역을 돌아본 후에는 현장을 방문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중앙정부차원의 신속한 지원을 요청하는 등 피해주민 지원과 복구 대책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한편, 경기도 이천시는 2일 새벽 0시부터 7시간 동안 193mm의 기록적인 폭우로인해, 17490, 총 저수량 약 6만톤의 산양저수지가 무너져 10가구가 침수되고 농지가 훼손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