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 경기주택도시공사(GH공사), 11일 사명 변경 조례안 도의회 상임위(도시환경위) 통과

본회의 의결(24일), 개정안 공포 후 시행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6/12 [19:32]

경기도시공사 ⇨ 경기주택도시공사(GH공사), 11일 사명 변경 조례안 도의회 상임위(도시환경위) 통과

본회의 의결(24일), 개정안 공포 후 시행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6/12 [19:32]

 

▲ 경기도시공사 전경     ©경기도시공사

 

경기도시공사(사장 이헌욱)는 지난 11경기주택도시공사로 사명 변경 등의 내용을 담은 경기도시공사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경기도의회 상임위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사명에는 주택을 명시함으로써 개발사업에 머무르지 않고 좋은 주거지까지의 사업분야 확장과 공공 주거정책 컨트롤타워로의 성장 비전을 반영하였다.

 

현재 명칭이 경기도의 주거복지정책 실현 광역 공기업으로서 경기도시공사의 비전을 담기에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변경하기로 한 것이다.

 

공사 관계자는 주택을 사명에 포함해 공사의 혁신요구와 정체성을 강조했고, ‘공공 주거복지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과 성장을 해 나가겠다.”라며, “경기도의 주거와 일자리 문제만큼은 공사가 해결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공공서비스를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사명은 오는 24일 열리는 본회의 심의를 거친 후 조례개정안 공포되는 즉시 시행된다. 영문 약칭은 GH공사이다.

 

공사는 그동안 광교신도시·다산신도시·판교테크노밸리 등 신도시, 산업단지 등 경기도내 굵직한 거점 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광역 도시개발공사로서 개발역량과 전문성을 축적해왔으며, 현재 과천·하남 등 3기 신도시 및 낙후한 북부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산업단지 사업 등을 통해 경기도 지역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공사는 199712경기지방공사로 출범해 2007경기도시공사로 변경하여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시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