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취약계층에 도시락 선물하고, 코로나19 피해 업체 지원하고"

수원시, 코로나19 관련 기부금, 도움 절실한 이들 위해 사용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20:02]

수원시 "취약계층에 도시락 선물하고, 코로나19 피해 업체 지원하고"

수원시, 코로나19 관련 기부금, 도움 절실한 이들 위해 사용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6/04 [20:02]

 

수원시가 시민·단체·기관·기업 등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게 전해달라며 기부한 성금, 물품을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꾸준히 전달하고 있다.

 

▲ 봉사자들이 노숙인에게 도시락을 나눠주고 있다.  © 수원시

 

630시 현재 코로나19 관련 기부액(재난기본소득 기부 제외)은 현금 44858만 원, 72392만 원 상당 현물 등 117250만 원에 이른다. 현물은 마스크 292024, 소독제 26022, 기타 물품 4108개다.

 

수원시는 기부받은 현금과 현물을 기부자의 뜻에 맞게, 도움이 꼭 필요한 이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지난 310()극동방송(1억 원)신경기운동중앙회(1000만 원)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해 써 달라며 지정 기탁한 성금 11000만 원은 코로나19 확진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방문해 확진자 동선에 공개된 소상공인 업체에 특별 위로금으로 지원하고 있다.

 

325, 33개소에 각각 100만 원(3300만 원), 526일에는 17개소에 각각 100만 원(1700만 원)을 지원했다. 위로금 지원은 기부금이 소진될 때까지 지속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로 식당·무료 급식소 운영이 중단돼 제때 식사를 하지 못하는 저소득층 어르신과 노숙인 등 취약계층에게 지원할 도시락 제작비용 일부를 지원하기도 했다. 기부금 5000여만 원을 지원했다.

 

노숙인 도시락 제작비용은 3월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 지원했다. 3월 중순 시작한 어르신 도시락 지원은 6월까지 이뤄질 예정이다.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현물은 방역물품을 구하기 어려운 취약계층 등에게 전달했다. 수원시는 기부금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신속하게 배부할 예정이다.

 

한편 수원시는 49일부터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사랑의 열매와 #함께 극복 수원 나눔 캠페인’(내 생애 첫 재난기본소득 등 기부)을 전개하고 있다. 모금액은 630시 현재 53383만 원(2427)이다.

 

831일까지 진행하는 나눔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재난기본소득 등을 기부하는 것이다. 기부금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시민들에게 배분할 예정이다.

 

기부를 원하는 시민은 특별모금 계좌(농협 317-0003-8354-31, 예금주 : 경기공동모금회)에 입금하거나 각 동행정복지센터에 설치된 모금함에 성금을 넣으면 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청년 실직자, 저소득층·사각지대 시민 등 도움을 주고 싶은 이들을 지정 기탁서에서 선택해 기부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코로나19 관련 기부금, 도움 절실한 이들 위해 사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