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5·18민주화운동 40주년…완전한 진상규명 필요”

수원지역 추진위원회, 코로나19로 기념식 취소, 성명서 발표·사진전 연기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5/15 [20:10]

수원시 “5·18민주화운동 40주년…완전한 진상규명 필요”

수원지역 추진위원회, 코로나19로 기념식 취소, 성명서 발표·사진전 연기

김철민 기자 | 입력 : 2020/05/15 [20:10]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수원지역 추진위원회가 완전한 진상규명을 위한 진상규명위원회를 가동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

 

수원지역 추진위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기념식 및 시민문화제를 전격 취소하는 대신 내달 순회 사진전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을 시민들이 기억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수원지역 추진위는 40주년을 4일 앞둔 14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21대 국회에서는 5·18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학살의 진상 특히 헬기 사격과 발포 책임자를 단죄하는 역사의 심판을 완성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숙한 민주 시민의식은 지독한 바이러스를 방어하는데 멈추지 않고 만일 민주주의와 역사적 정의를 폄훼하는 그 어떠한 어둠의 세력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한다면 언제든 한마음으로 단결하여 이겨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수원지역 추진위는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며 이달 초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됨에 따라 16일 행궁광장에서 기념식을 개최해 성명서 낭독과 퍼포먼스 등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태원 클럽발 재확산 우려가 높아지면서 코로나19 재유행 방지를 위한 지역사회 여론을 적극 수용, 행사 취소를 결정했다.

 

특히 매주 토요일 수원지역 곳곳을 돌며 시민들에게 5·18민주화운동을 상기시키려던 사진전도 6월 이후로 연기했다.

 

김영균 추진위 집행위원장은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이 심각하게 우려된다는 판단에 따라 긴급 상임대표단 회의를 통해 행사를 취소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행사는 취소됐지만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지역 추진위원회, 코로나19로 기념식 취소, 성명서 발표·사진전 연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