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대표유물들 ‘집콕박물관’에서 관람하세요

수원시 유튜브로 팔달문 동종·채제공 초상 시복본·삼국접양지도 등 감상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4/27 [21:53]

수원의 대표유물들 ‘집콕박물관’에서 관람하세요

수원시 유튜브로 팔달문 동종·채제공 초상 시복본·삼국접양지도 등 감상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4/27 [21:53]

 

“‘집콕박물관에서 재밌는 역사 이야기를 먼저 관람하세요.”

 

▲ 수원시 유튜브에 게시된 집콕박물관 영상 화면  © 수원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수원시 박물관사업소가 유튜브 채널을 이용한 수원 온라인 박물관코너를 신설, 소장하고 있는 대표유물에 대한 역사와 스토리를 집에서 편하게 감상할 수 있는 콘텐츠로 제공해 눈길을 끈다.

 

수원시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user/suwonloves)에 지난 22일 공개된 3개의 집콕박물관 영상은 각 박물관의 대표유물에 얽힌 이야기를 쉽게 풀어내며 높은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 수원의 대표유물들 ‘집콕박물관’에서 관람하세요  © 수원시

 

우선 수원박물관 편은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69호로 지정된 팔달문 동종의 천년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냈다. 동종 1080년 고려 개성에서 만들어져 1687년 만의사 대종으로 재탄생한 뒤 화성 축성 이후 성문을 여닫을 때 파루용으로 쓰였던 동종의 역사가 자세한 영상과 함께 소개됐다.

 

수원화성박물관 편은 보물 제1477-1호로 지정된 채제공 초상 시복본을 소개하며 정조가 사랑했던 번암 채제공(1720~1799)을 조명했다. 조선 시대 명재상으로 손꼽히는 채제공은 초대 수원 유수를 지내고 수원화성 축성을 총괄한 인물로, 정조의 명을 받은 화가 이명기가 그린 초상화를 통해 당대의 스토리가 펼쳐진다.

 

▲ 집콕박물관 수원박물관·수원광교박물관·수원화성박물관 편 캡쳐  © 수원시

 

수원광교박물관이 소장한 삼국접양지도는 일본이 스스로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인정했던 증거물로 등장한다. 1785년 일본의 대표적인 실학자 하야시 시헤이가 제작한 지도에 조선의 영토로 독도가 표시된 명확한 사실을 담았다.

 

이들 수원 온라인 박물관 영상은 수원시 유튜브 채널과 수원박물관, 수원화성박물관, 수원광교박물관의 홈페이지에 함께 공개됐다.

 

박물관사업소는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박물관별 전시 영상과 수원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등을 업데이트해 지속적인 서비스를 이어가며 수원시민들이 좀 더 편하게 전시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백광학 박물관사업소장은 코로나19 상황에 슬기롭게 대처하면서 많은 시민이 집에서 온라인으로 수원의 역사와 문화를 공유하고, 재미있는 역사 이야기를 통해 즐거움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집콕박물관 수원박물관·수원광교박물관·수원화성박물관 편 캡쳐  © 수원시

 

한편 수원시에는 수원의 유구한 역사와 우리의 서화 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수원박물관’, 세계유산 수원화성과 조선의 문화군주 정조대왕을 만날 수 있는 수원화성박물관’, 광교 도시변천과 우리나라 근현대를 살펴볼 수 있는 기증유물로 꾸며진 수원광교박물관이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의 대표유물들 ‘집콕박물관’에서 관람하세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