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자체 재난기본소득 1인당 10만원 지급

경기도 포함하면 1인 20만원... 추경 편성해 4월중 의회제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17:01]

오산시 자체 재난기본소득 1인당 10만원 지급

경기도 포함하면 1인 20만원... 추경 편성해 4월중 의회제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4/02 [17:01]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위기극복을 위해 관내 주민등록된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2일 발표했다.

 

▲ 오산시 자체 재난기본소득 1인당 10만원 지급  © 오산시


경기도가 지난달 24일 발표한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하면 오산시민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재난기본소득으로 1인당 20만원씩 받게 된다.

 

오산시가 시민 23만 여명에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에 필요한 재원은 약 240억원이며, 국가재난기본소득 도입에 따른 오산시 부담액 약 60억원을 포함해 총 300억원의 재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시는 이번 재난기본소득의 재원은 강도 높은 세출예산구조 조정을 통해 마련할 계획이며, 신속한 지급을 위해 긴급 추경 안을 편성해 4월중 시의회에 제출할 방침이다.

 

재난기본소득 지급시기 등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추후 안내하겠다고 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번 재난기본소득이 코로나 19로 고통을 받는 시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고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